조성은 "김웅, 대검에 고발장 접수하라 해…尹·金 법적 소송할 것"
상태바
조성은 "김웅, 대검에 고발장 접수하라 해…尹·金 법적 소송할 것"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1.09.10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웅, 고발장 파일 보낸 뒤 '절대 중앙지검은 안 된다'고 말했다"
"尹·金 기자회견에 모욕감 느껴…형사조치·민사 최고액 물을 것"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라고밝힌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10일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수사기관에 제출한 자료를 들어보이고 있다. JTBC 캡처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라고밝힌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10일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수사기관에 제출한 자료를 들어보이고 있다. JTBC 캡처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이자 공익신고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은 10일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이 아닌 대검 민원실에 접수하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이날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제가 대검찰청과 다른 수사기관에 (고발장 관련 자료를) 제출한 본인이 맞는다"고 말했다. 유력한 제보자로 거론됐던 그가 방송에 출연해 실명과 얼굴을 공개한 것은 처음이다.

조 전 부위원장은 이날 대검찰청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제출한 휴대전화와 USB, 텔레그램 캡쳐본 3매를 공개하면서 "원본들을 보여드리는 것이 가장 정확히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스스로 제보자와 공익신고자임을 밝혔다.

'고발 사주' 의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재직하던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검찰이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작성해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에 고발을 사주했다는 사건이다.

김 의원은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인 손준성 검사로부터 4월3일과 8일 두 차례에 걸쳐 고발장을 전달받아 당에 건넨 '통로'로 지목됐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손 검사로부터 고발장을 전달받은 기억이 없다"며 제보자인 조 전 부위원장의 '조작 가능성'을 제시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이에 "김 의원이 직접 전화해 '서울중앙지검이 아닌 대검 민원실에 접수하라'고 말했다"며 김 의원이 당시 구체적인 행동 지시를 했다고 반박했다.

그는 "김 의원과의 대화는 2020년 4월3일이 첫 시작이었고 100장에 가까운 이미지 파일을 일방적으로 전송했다"며 "4월8일 고발장까지 전송한 후에 일반전화로 연결해서 (김 의원이) '대검 민원실에 접수하십쇼, 절대 중앙지검은 안됩니다'라고 말했다"고 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당시 손준성 검사의 신분에 대해 "너무 당연하게 (김웅) 후보자 캠프 사람인 줄 알았다"고 했다. 이후 뉴스버스 기자와 연락을 주고받았고, 함께 당시 텔레그램 대화방을 살펴본 후에야 손 검사가 대검 고위직이라는 점을 깨달았다는 주장이다.

그는 실제 대검 민원실에 고발장을 접수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저희(선대위)가 일일이 모든 후보들의 요청을 다 받아줄 수 없었다"며 "고발이 필요한 사건이라면 충분히 공소시효가 남아서 선거기간 후에도 얼마든지 고발처리를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윤 전 총장과 김 의원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자신이 특정 후보의 대선캠프에 합류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전면 부인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지난 수요일(8일) 두 분의 기자회견을 보고 법적조치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생각했다"며 "그 기자회견과 언론보도를 보면서 굉장히 황당하고 모욕을 당한다고 느꼈다"고 했다. 이어 "참여하지 않는 캠프에 가서 제가 참여하지 않는다고 확인해달라고 할 수 없는 노릇"이라고 분개했다.

그는 "검찰총장을 역임한 사람, 검찰 출신 국회의원이 할 수 없는 언행을 했기 때문에 반드시 형사적 조치와 민사소송액은 최고로 높은 정도의 책임을 물어야 하지 않을까 한다"며 "별도로 공익신고자보호법 위반 등도 함께 처리할 생각을 하고 있다"고 했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