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수사 의뢰' 추미애 "아프다…착한 김경수에 억울한 올가미"
상태바
'드루킹 수사 의뢰' 추미애 "아프다…착한 김경수에 억울한 올가미"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07.21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루킹 수사'를 경찰에 의뢰, 드루킹을 수면위로 끌어 올릴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였던 추미애 대선경선 후보는 21일, "표현할 수 없는 아픔을 느낀다"며 징역 2년형을 확정받은 김경수 경남지사를 위로했다.

민주당은 추 후보가 대표시절이던 2018년 1월, 포털에 대규모 댓글조작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며 경찰에 의뢰했다. 이후 '드루킹'이라는 필명의 김동원씨가 이끈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여권에 유리하도록 '킹크랩'이라는 매크로(자동 입력 반복) 프로그램을 이용해 댓글과 추천수를 조작한 사실이 드러났다.

문제의 킹크랩 시연현장에 김경수 지사가 나타났다는 정황이 드러나 야당이 '특검'을 요구, 김 지사가 기소되는 예상 밖의 상황이 빚어졌다.  

이 일로 긁어 부스럼을 만들었다는 지적을 받아왔던 추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2년전) 김경수 지사에 대한 특검 여부로 고심했던 당시 당대표로서 그때나 지금이나 김경수 지사의 결백함을 믿는다"며 "(19대) 대선 승리를 위해 뛰었던 우리 모두는 그런 비정상적인 방식에 관심을 가질 이유도 없었고, 조금의 불법도 개입돼서는 안 된다는 의식에 투철해 있었고 김경수 지사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라고 했다.

추 후보는 "원래 선하고 사람을 잘 믿는 김경수 지사의 성정으로 볼 때 광신적 지지자 그룹에 대해 베푼 성의와 배려가 뜻하지 않은 올가미가 됐을 수도 있다"며 김 지사가 드루킹 일당을 선의로 만나줬을 뿐이데 이런 억울함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추 후보는 드루킹 수사를 의뢰해 뇌관을 건드렸다는 일부 비판을 의식한 듯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당 차원에서 네이버 댓글에 대한 문제 제기를 한 시점은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둔 2018년 1월로 2월 개최 예정인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당정청이 총력을 다하던 시점이었다"고 했다.

추 후보는 "네이버의 주요 기사 댓글에 대통령을 모독하거나 평창올림픽 성공적 개최를 바라는 국민적 염원에 찬물을 끼얹는 댓글이 대규모로 조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신고와 민원이 계속되었고 청와대 청원까지 등장한 상태였다"며 "네이버도 자신들의 서버에 이상 접속 징후를 발견하고 이를 고소고발했다"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에서 가짜뉴스대책단을 만들어 매크로 기법에 의한 댓글 조작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며 당시 모든 이들이 포털에서 벌어진 댓글조작에 의문을 품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추 후보는 "언젠가 어떤 방법으로든 실체적 진실이 분명히 밝혀질 날이 올 것이라고 믿는다"며 김경수 지사에세 씌워진 억울한 올가미가 벗겨질 날이 올 것이라고 했다.

김태훈 기자 th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