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당 대회 개막…김정은, 경제실패 인정 "자체 힘 강화
상태바
북한 당 대회 개막…김정은, 경제실패 인정 "자체 힘 강화
  • 뉴스1
  • 승인 2021.01.06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행부·서기부 선거하고 사업총화 시작…사나흘 이어질 듯
김정은 "검열위 조직해 료해…안정적 방역·수해복구 성공"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5일 평양에서 제8차 노동당 대회를 열고 개회사를 진행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6일 밝혔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5일 평양에서 제8차 노동당 대회를 열고 개회사를 진행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6일 밝혔다.

북한은 1월 초순 개최를 예고했던 제8차 노동당 대회 공식 일정을 5일 시작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개회사에서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의 목표 미달을 확인하고 자체의 힘을 더욱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일 "당 제8차 대회가 주체110(2021년) 5일 혁명의 수도 평양에서 개막되었다"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당 중앙위원회는 우리 혁명발전의 새로운 고조기, 장엄한 격변기가 도래한 시대적 요구에 맞게 당 중앙위 사업을 전면적으로 엄정히 총화"하고 "정확한 투쟁 방향과 임무를 명백히 재확정하며 실제적인 개선대책을 마련하기 위하여" 당 대회를 소집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5일 오전 9시 당 중앙위 정치국위원들과 함께 대회주석단에 등단했으며 전체 참가자들은 폭풍같은 '만세!'를 외쳤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개회사를 하고, 8차 당 대회 개회를 선언했다. 8차 당 대회 준비위원회 준비위원장을 맡은 김재룡 당 부위원장이 사회를 봤다.

당 대회에서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김덕훈 내각총리와 김여정 제1부부장 등 38명을 대회 집행부로 선출했다. 또 신룡만·함룡철·서경남·김봉철·김종관·김정민·리형진 등을 대회 서기부로 선임했다.   

아울러 당 중앙위 사업총화, 당 중앙검사위 사업총화, 당 규약 개정, 당 중앙지도기관 선거 등 이번 당 대회 4가지 의정들을 승인했고 현재 첫번째 의정에 대한 토의에 들어갔다고 했다. 앞으로 사나흘 대회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개회사에서 "지난 5년 간의 간고했고 영광 넘친 투쟁여정에 우리 당이 혁명투쟁과 건설사업에서 거둔 성과가 결코 적지는 않다"면서도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 수행 기간이 지난해까지 끝났지만 내세웠던 목표는 거의 모든 부문에서 엄청나게 미달하였다"라고 밝혔다.

이어 "투쟁하는 우리의 노력과 전진을 방해하고 저애(저해)하는 갖가지 도전은 외부에도, 내부에도 의연히 존재하고 있다"면서 "현존하는 첩첩난관을 가장 확실하게, 가장 빨리 돌파하는 묘술은 바로 우리 자체의 힘, 주체적 역량을 백방으로 강화하는 데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당 대회에서는 총결기간 얻은 경험과 교훈, 범한 오류를 전면적으로 깊이있게 분석 총화하고 그에 기초하여 우리가 할 수 있고 반드시 해야 할 과학적인 투쟁목표와 투쟁과업을 확정하자고 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당 중앙위원회는 당 대회를 앞두고 지난 4개월 동안 비상설 중앙검열위원회를 조직·파견해 제7차 당 대회 결정 집행 실태를 료해(파악)하고 노동자, 농민, 지식인 당원들의 의견을 들었다고 했다. 

료해검열소조들에서는 '당 제7차 대회 결정 관철에서 잘못한 것은 무엇인가' '할 수 있는 것을 하지 않고 태공(태업)한 것은 무엇인가' '실리적으로 한 것은 무엇이고 형식적으로 한 것은 무엇인가' '잘못한 것이 있다면 그 원인은 무엇인가' '당적지도에서의 결함은 무엇인가' 등 진상을 파악했다고 한다.

아울러 당 대회를 준비하는 기간 중앙당 부서들과 전국 당 조직들은 5년간 사업정형을 총화한 자료들과 함께 앞으로 투쟁목표와 계획에 대한 구체적인 의견들을 당 중앙위 정치국과 대회준비위원회에 제기해왔다고 전했다. 당 대회 준비사업 일환으로 지난 5년간 당 재정 사업을 분석 총화하고 개선 대책을 연구하는 사업도 진행했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지난 한 해 전례없이 장기화된 세계적인 보건위기 상황 속에서도 방역의 안정적 형세를 보장하고 수해복구투쟁에 적극 나서 2만여 세대의 새 살림집(주택)을 일떠세웠다고 높이 평가하면서 인민들, 인민군에게 감사와 '전투적 인사'를 보냈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제7기 당 중앙지도기관 성원 250명과 전당의 각급 조직들에서 선출된 대표자 4750명이 참가했다고 김 위원장은 전했다.

당·정치일꾼대표는 1959명, 국가행정경제일꾼대표는 801명, 군인대표는 408명, 근로단체일꾼대표는 44명이며 과학·교육·보건·문학예술·출판보도부문 일꾼대표는 333명, 현장에서 일하는 핵심당원대표는 1455명이라고 덧붙였다.

또 총대표자 가운데 여성대표자는 501명으로 10%이며 방청으로는 2000명이 참가했다고 소개했다.

(서울=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