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아들 문제로 걱정 끼쳐 송구" 첫 사과…"검찰수사로 진실 밝혀야"
상태바
추미애 "아들 문제로 걱정 끼쳐 송구" 첫 사과…"검찰수사로 진실 밝혀야"
  • 김성지 기자
  • 승인 2020.09.13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통해 처음 입장 밝혀…"이번 일 계기로 스스로를 되돌아보겠다"
"검찰개혁 과제 흔들림 없이 책임 다할 것…기필코 완성하겠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3일 "아들의 군 복무 시절 문제로 걱정을 끼쳐드려 국민께 정말 송구하다"며 아들 서모(27)씨의 특혜 휴가 등 각종 의혹과 관련해 처음으로 사과 입장을 밝혔다.

추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그동안 인내하며 말을 아껴왔다"며 "법무부 장관으로서 현재 진행 중인 검찰 수사에 영향을 줘서는 안 된다는 우려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 수사를 통해 명명백백히 진실이 밝혀지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며 "아들은 검찰 수사에 최선을 다해 응하고 있다. 검찰은 누구도 의식하지 말고 오로지 실체적 진실을 밝히라는 국민의 명령에만 복무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7일 '법무부 수사권개혁 시행 준비 태스크포스(TF)' 구성과 함께 아들 관련 의혹에 대한 수사 내용을 보고받지 않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힌 것 이외에는 공개 발언을 하지 않았다.

추 장관은 그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각종 이슈에 직접 의견을 밝혔지만, 최근 아들 관련 의혹이 커진 이후로는 SNS 활동을 거의 하지 않았다. 야권의 사퇴 압박 등 공세 속에서도 일상 업무를 이어갔다.

추 장관은 "아들은 (입대 전) 왼쪽 무릎을 수술했던 병원에서 오른쪽 무릎을 수술받기 위해 병가를 냈다"며 "병원에서 3개월 이상 안정이 필요하다고 진단했지만 한 달을 채우지 못하고 부대로 들어가 남은 군 복무를 모두 마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전부이고 딱히 절차를 어길 이유가 전혀 없었다"며 "이 과정에서 일각의 의심대로 불법이 있었는지에 관해 검찰이 수사하고 있고 저는 묵묵히 기다리고 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남편은 교통사고로 다리가 불편한 장애인인데 아들마저 두 다리를 수술받았다"며 "완치가 안 된 상태에서 부대로 복귀했고 대한민국 군을 믿고 모든 것을 맡겼다"고 말했다.

또 "이제 진실의 시간"이라며 "거짓과 왜곡은 한순간 진실을 가릴 수 있겠지만, 영원히 가릴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검은색은 검은색이고, 흰색은 흰색"이라며 "검은 것을 희다고 말해 본 적이 없다. 상황 판단에 잘못이 있었으면 사죄의 삼보일배를 해 제 다리도 높은 구두를 신을 수 없을 정도로 망가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와 남편, 아들의 아픈 다리가 국민 여러분께 감추고 싶은 부끄러움이 아니라 오히려 당당히 고난을 이겨낸 위로가 될 수 있도록 더 성찰하고 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 어떤 역경 앞에서도 원칙을 지켜왔고 지금도, 앞으로도 목숨처럼 지켜갈 것"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저도 스스로를 되돌아보겠다. 제 태도를 더욱 겸허히 살피고 더 깊이 헤아리겠다"고 말했다.

또 "검찰개혁 과제에 흔들림 없이 책임을 다하는 것이 국민의 뜻이고 제 운명적인 책무"라며 "기필코 검찰개혁을 완성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성지 기자 ksjo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