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선기상도] 여야 '尹 고발 사주' vs '박지원 개입' 프레임 전쟁
상태바
[2022 대선기상도] 여야 '尹 고발 사주' vs '박지원 개입' 프레임 전쟁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1.09.15 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검당 유착이자 국기문란 사건…윤석열 몸통”
국민의힘, 국정원 게이트로 역공 노려… "박지원 개입 의혹"
여야는 13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의 검찰총장 시절 ‘고발 사주’ 의혹과 박지원 국정원장 개입 의혹을 두고 정면 충돌했다. ⒸKR DB
여야는 13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의 검찰총장 시절 ‘고발 사주’ 의혹과 박지원 국정원장 개입 의혹을 두고 정면 충돌했다. ⒸKR DB

여야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의 검찰총장 시절 ‘고발 사주’ 의혹을 두고 '프레임 전쟁'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더불어민주당은 “검당 유착이자 국기문란 사건”이라며 '윤석열 고발 사주' 프레임으로 몰며 총공세를 펴고 있다. 이에 맞서 국민의힘은 고발 사주란 용어 자체가 정치 공작이자 선거 공작을 노린 더불어민주당의 프레임이라고 주장하면서 동시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불법 압수수색 논란과 박지원 국정원장 개입설 프레임을 키우고 있다.

13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검사 출신인 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윤석열 검찰’은 총장의 측근과 가족을 보호하기 위해 검찰권을 사유화하고 남용했다”고 했다. 백 의원은 이어 “(검찰이 21대 총선)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치려고 했다”며 “사익을 보호했고 대한민국의 정의를 무너뜨렸다”고 질타했다.

변호사 출신 민주당 민병덕 의원은 “윤석열을 위시한 정치검찰에 전쟁을 선포하는 심정”이라며 “정치검찰의 선거개입은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자, 국기문란의 중대범죄”라고 규정했다. 

국민의힘 1번 주자로 나선 권성동 의원은 “박지원 원장이 주도한 대선개입이자 불법 정치공작 사건”이라며 반격에 나섰다. 그는 전날 공익신고자 조성은씨가 언론 인터뷰에서 “(보도 시점은) ‘우리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거나 배려받아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라고 한 발언을 문제 삼았다.

권 의원은 “(고발) 사주라면 (윤 후보가) 관여, 지시했느냐가 핵심”이라며 “조그마한 정황 증거라도 제시해야 하는데 (의혹을 최초 보도한) 뉴스버스도, 박범계 장관도, 민주당 인사 어느 누구도 윤 후보 관여 여부나 지시했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14일 페이스북에 "야권 유력 대선후보를 겨냥해 고발 사주라는 의도된 프레임을 씌우고 공권력을 불법 동원해 주저앉히려 하고 있다"고 적었다. 김 원내대표는 또 공수처의 압수수색에 대해 "별건수사를 하고 있는 불순한 수사"라며 "박지원 원장 개입설은 제2의 김대업식 정치공작"이라고 역공을 펼쳤다.

국민의힘은 당 차원의 대책 마련에도 나섰다. 13일 최고위원회의에선 고발 사주 의혹 진상 조사를 위해 꾸려진 공명선거추진단 인원을 확정하며 이번 사안에 대한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14일엔 김진욱 공수처장을 비롯해 압수수색에 나선 공수처 검사 등 7명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와 불법수색죄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즉각 고발했다.

의혹 당사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롯해 유승민 전 의원과 하태경 의원, 원희룡 제주지사 등 대부분의 야당 대권주자가 박 원장에 대한 공수처의 강제 수사를 촉구하면서 박 원장에 대한 수사 요구도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