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캠프 "박지원·조성은 사실상 '정치적 수양딸' 관계" 주장
상태바
윤석열 캠프 "박지원·조성은 사실상 '정치적 수양딸' 관계" 주장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09.12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조 휴대폰 압수해 제3자 동석도 밝혀야"
尹측 “박지원 고발할 것”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야당을 통한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박지원 국정원장을 고발 조치하겠다며, 공수처에 수사를 촉구했다.

장제원 캠프 총괄실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엄정한 수사를 통해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을 밝혀 내지 못한다면 이번 사건은 박 원장과 그의 '정치적 수양딸'인 조성은씨가 대한민국의 대통령선거에서 유력 야당주자를 제거하고자 꾸민 정치공작 사건으로 밖에 볼 수 없을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실장은 박 원장이 이번 사태의 '정점'이라고 못밖았다. 장 실장은 "7월21일 '박지원 수양딸' 조성은씨가 제보하고, 8월11일 박 원장과 조씨가 식사를 하고, 9월2일 뉴스버스가 단독기사를 썼다"며 "이는 박 원장이 이번 사건을 기획한 정점에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캠프는 오는 13일 박 원장을 공수처에 고발할 계획이다. 중요한 것은 고발 이후 공수처의 움직임이라고 장 실장은 강조했다.

장 실장은 "'윤석열 죽이기'는 잘 짜놓은 각본처럼 일사천리로 전광석화처럼 진행됐다"며 "공수처가 박 원장의 고발건을 과연 같은 속도로 수사할지 반드시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장 실장은 "박 원장과 조씨에 대해 신속히 압수수색을 해야 하고, 8월11일 이후에도 두 사람이 만났다고 했는데 구체적으로 언제 몇 번을 만났는지 밝혀내야 한다"며 "만날 때마다 무슨 대화를 나눴는지 휴대전화를 압수해서 문자 및 통화기록 등으로 밝혀내야 한다"고 했다.

장 실장은 지난 8월11일 두 사람이 만났을 당시 동석한 사람이 있다고 주장하며 이 의혹도 밝혀야 한다고 했다.

그는 "당일(8월11일) 출입했던 호텔의 폐쇄회로(CC)TV나 QR코드 기록을 신속히 확보해 두 사람 외에 동석한 사람이 있는지 밝혀내야 한다"며 "정치권에서는 이미 동석한 사람이 누구인지 정보가 돌고 있다"고 말했다.

장 실장은 "국정원장의 위치가 정치 낭인에 가까운 젊은 여성과 식사를 할 만큼 한가하고 여유로운 자리냐"라며 "두 사람의 친분관계가 상당한데 과연 이 이야기를 하지 않았을까? 상식적으로 판단하면 '평소 친분관계가 있었고 식사하는 자리였다'는 박 원장의 태도는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다"라고 비판했다.

이번 사건을 '국정농단이자 국기문란행위'로 규정한 장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진실이 드러나도록 조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장 실장은 "문 대통령은 박 원장을 포함한 권력기관의 선거개입의혹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박지원 게이트'를 넘어 '문재인 정권 게이트'로 들불처럼 번질 것임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김태훈 기자 th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