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민경선] '3연승 파죽지세' 이재명, 대구·경북서 51.1%…이낙연 28%
상태바
[민주당 국민경선] '3연승 파죽지세' 이재명, 대구·경북서 51.1%…이낙연 28%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09.11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27.98%, 이재명과 23.14%p 격차
'대구의 딸' 추미애 14.84% 두 자릿수…정세균 3.60%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인 이재명 후보가 자신의 고향 대구·경북에서 열린 지역 순회 경선에서 51.12%의 압도적 지지를 받으며 3연승을 이어갔다. 충청권 경선에 이어 또 한 번 과반 득표라는 기염을 토했다.

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1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대구·경북 지역 경선에서 발표한 대의원·권리당원·국민일반당원의 온라인·ARS 투표 합산 결과 이재명 후보는 51.12%(5999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이재명 후보는 전국대의원 투표에서 54.13%(505표)를 얻었고, 권리당원 투표에서 50.86%(5489표)를 기록했다. 대의원·권리당원 모두 과반 이상 득표를 얻었다.

이재명 후보 다음으로는 이낙연 후보가 27.98%(3284표)를 얻어 2위를 차지했다. 이재명 후보를 따라붙겠다는 목표로 국회의원직 사퇴라는 배수의 진을 친 이낙연 후보는 대구·경북 득표율 격차를 23.14%p로 좁혔다. 지난 충청권 경선에서 이재명·이낙연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26.53%p였다. 

이낙연 후보는 전국대의원 투표에서 23.37%(218표)의 득표율을 얻었고, 권리당원 투표에서 28.38%(3063표)에 그쳤다.

대구가 고향인 추미애 후보는 14.84%(1741표)의 득표율로 3위로 올라섰다. 이재명·이낙연 후보와 함께 두 자릿 수 득표율에 성공했다.

정세균 후보는 3.60%(423표)로 4위에 그쳤다. 다음으로는 김두관 후보가 1.29%(151표)의 득표율로 박용진 후보를 제치고 5위로 올라섰다. 박용진 후보는 1.17%(137표)로 6위로 떨어졌다.

충청권과 대구·경북 순회경선 합산 득표율을 집계한 결과 이재명 후보는 53.88%(2만7046표)의 득표율은 얻어 독주 체제를 유지했다.

이낙연 후보의 누적 합산 득표율은 28.14%(1만4125표)로 이재명 후보에 25.74%p 뒤졌다.

누적 3위는 8.69%의 득표율의 추미애 후보가 차지했으며 정세균 후보는 6.24%로 4위에 머물렀다. 박용진·김두관 후보는 각각 2.09%, 0.97%로 집계됐다.

김태훈 기자 th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