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청, 민주노총 집회 참석자 대상 코로나 진단검사 행정명령
상태바
질병청, 민주노총 집회 참석자 대상 코로나 진단검사 행정명령
  • 오동윤 기자
  • 승인 2021.07.17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들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종로3가 거리에서 가진 전국노동자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들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종로3가 거리에서 가진 전국노동자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지난 3일 민주노총 노동자대회 참석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해당 집회에 참석한 민주노총 관계자를 대상으로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발령했다고 17일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3일 민주노총 노동자대회 이후 지방자치단체 및 민주노총과 함께 집회 참석자 중 확진자 발생을 지속적으로 감시했다.

지난 16일 지표환자(첫 확진자) 확진 이후 동료에 대한 검사 결과 17일  2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나왔다. 누적 확진자는 3명이다. 이들 3명은 모두 지난 3일 민주노총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했다.

방대본 관계자는 "코로나19 예방과 전파 차단을 위해 노동자대회 참석자들은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신속한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도 이날 입장문에서 7·3 민주노총 노동자대회 참석자 중 확진자가 나온 것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민주노총 노동자대회 참석자 전원에게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가까운 선별검사소를 찾아 즉시 진단검사를 받아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했다. 

오동윤 기자 ohdy@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