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룡의 시간-윤석열] 현충원 찾아 "분노없는 나라 만들 것"…대권 도전 의지 표명
상태바
[잠룡의 시간-윤석열] 현충원 찾아 "분노없는 나라 만들 것"…대권 도전 의지 표명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1.06.06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초 방명록서 '바른 검찰' 빠지고 '분노하지 않는 나라' 적어
反文 지지층 흡수 효과 노렸나…대권 시계 빨리질 듯
운석열 전 검찰총장이 5일 충혼탑 지하 무명용사비와 위패봉안실에 헌화·참배하는 모습.(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제공)
운석열 전 검찰총장이 5일 충혼탑 지하 무명용사비와 위패봉안실에 헌화·참배하는 모습.(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제공)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현충일 하루 전인 5일 오전 국립 현충원을 방문해 참배했다.

정치인 또는 장관 등이 현충원 참배를 통해 첫 일정을 시작하는 것을 고려하면 윤 전 총장의 이번 움직임은 사실상 대권 도전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충혼탑 지하 무명용사비와 위패봉안실에 헌화·참배했다고 윤 전 총장 측이 밝혔다. 윤 전 총장은 방명록에 "조국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이 분노하지 않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썼다.

윤 전 총장은 검찰총장 재임 시절이었던 지난 1월 4일 현충원 참배에서는 "조국에 헌신하신 선열의 뜻을 받들어 바른 검찰을 만들겠다"고 적은 바 있다.

검찰의 수장으로서 밝힌 '바른 검찰'이라는 문구가 빠지고, '분노하지 않는 나라'가 반영된 것도 대권 의지를 강하게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분노하지 않는 나라'라는 표현을 쓴 것도 문재인 정부에 대해 반감을 갖고 있는 국민들을 자신의 지지층으로 흡수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통화에서 "현충원을 첫 행보로 대권 행보를 시작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며 "특히 분노하지 않는 나라는 문재인 정권에 맞섰던 검찰총장으로서 이른바 '반문(反文) 이미지'를 더욱 공고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검찰총장에서 사퇴한 뒤 이른바 '대권 수업'을 통해 잠행을 이어온 윤 전 총장이 점차 공개행보를 하면서 대권 도전을 위한 움직임도 점차 구체화한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은 최근 정진석·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등 정치인들을 만나며 정치적인 보폭을 넓혀왔다. 권 의원은 윤 전 총장이 내년 대선 출마 의지까지 강력하게 드러냈다고 전혔다. 당시 만남을 함께한 지역 인사들이 "대선에 무조건 나와야 한다"고 하자 윤 전 총장도 고개를 끄덕였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이 이르면 6·11 국민의힘 전당대회 이후 정계 등판과 함께 대권 도전 선언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관건은 윤 전 총장의 행보다. 권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힘 관계자들은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할 것으로 전망한다. 반면 윤 전 총장 측에서는 향후 행로를 놓고 견해가 갈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국민의힘 입당측과 제3지대 독자신당 창당파로 나뉘고 있다는 것이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 전 총장에 대해  대해 "별의 순간을 포착했다"며 "준비를 하면 진짜 별을 딸 것"이라고 치켜세웠다가 최근 걸;를 두는 것은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려는 움직임을 보였기 때문이라는 말이 나온다.

그럼에도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하기보다는 중도세력을 결집할 수 있는 제3지대 '빅텐트'를  구상 중이라는 얘기도 설득력있게 제기된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