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방한' 언제든 가능…한국에 달렸다.
상태바
'시진핑 방한' 언제든 가능…한국에 달렸다.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1.04.05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통화·외교장관회담 등 올해 3차례 거론…중국은 '미발표'
中, 한반도 문제 깊이 개입 의도…文정부 대미 태도 변수

중국 정부가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한 문제를 우리 측과 논의한 사실을 '의도적으로' 숨기는 듯한 모습을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우리 외교부는 지난 3일 중국 푸젠성 샤먼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 뒤 결과 자료에서 "한중 양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안정돼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시 주석 방한이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소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도 회담 뒤 이 같은 사실을 직접 알리며 조기 방한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그러나 중국 외교부는 이번 회담 결과 자료에서 '시 주석 방한'에 관해선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이와 유사한 상황은 올 1월 문재인 대통령과 시 주석 간 전화통화, 그리고 2월 정 장관과 왕잉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간 통화 뒤에도 벌어졌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통화 당시 조기 방한 성사를 위한 양국 간 긴밀한 소통을 얘기했고, 이에 시 주석은 "문 대통령의 따뜻한 국빈 방문 초청에 감사드린다. 여건이 허락되는 대로 조속히 방문해 만나 뵙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중국 관영매체들은 당시 한중 정상 간 통화 내용을 보도하면서 시 주석의 방한 관련 언급은 빼버리고 문 대통령의 '중국 공산당 100주년 축하 메시지' 등만 부각했었다.

정 장관과 왕 위원의 올 2월 통화 뒤에도 우리 외교부는 "시 주석의 방한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했지만, 중국 외교부 발표엔 '정 장관이 고위급 교류를 강화하자고 했다'는 원론적인 내용만 담겼다.

이를 두고 외교가에선 크게 2가지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하나는 "사회주의 국가인 중국이 최고지도자(시 주석)의 동정을 신중히 다루고 있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중국이 시 주석의 조기 방한이 어렵단 사실을 우회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는 것이다.

박원곤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는 "중국은 시 주석 1인 지배체제이기 때문에 동선·일정·계획 등을 상당히 신중하게 다룬다"며 "그래서 외부에 잘 공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박 교수는 "중국이 코로나19에 굉장히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며 "최근 우리나라의 코로나19 상황이 좋지 않다. 이 때문에 중국에서도 시 주석 방한을 서두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다른 전문가는 "코로나19 정국이라고 해도 지난달 미국 국무·국방장관 방한에서 볼 수 있었듯, 철저한 방역조치를 시행한다면 시 주석의 조기 방한도 불가능한 게 아니다"며 "그래도 이를 계속 미루는 걸 보면서 어떤 '카드'로 쓰려는 게 아니냐는 인상을 받는다"고 말했다.  

이 전문가는 "어쩌면 시 주석에 조기에 방한할 생각이 없다는 걸 넌지시 알리고 있는 것일 수 있다"고 해석했다.

물론 올 6월 영국에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릴 예정이고 문 대통령 또한 이 회의에 참석할 예정임을 감안할 때 그 전에 시 주석이 우리나라를 전격적으로 찾을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여전히 살아 있다.

미국과 일본, 유럽 국가들이 중국 견제를 위한 '협력'을 도모한 가능성이 큰 이 회의를 앞두고 시 주석이 방한해 "선택적 다자주의에 반대한다"는 메시지를 발신할 수 있다는 것이다.

중국이 이번 G7 회의에 대해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않고 있다는 점도 이런 분석에 힘을 싣고. 중국 외교부는 앞서 G7 정상회의와 관련해 "우린 이념적 편 가르기를 바탕으로 한 배타적 패거리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놓은 적이 있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