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신형전술유도탄' 발사 확인…"탄두 중량 개량해 600km 비행"
상태바
북한 '신형전술유도탄' 발사 확인…"탄두 중량 개량해 600km 비행"
  • 민대호 선임기자
  • 승인 2021.03.26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은 불참했지만 리병철이 '성공적' 결과 보고
노동신문 2면에 보도…김정은 경제 시찰 기사에 비중 둬

북한이 전날인 25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에 대해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이라며 시험 발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김정은 당 총비서는 시험 발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국방과학원은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시험발사를 진행하였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신문은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은 이미 개발된 전술유도탄의 핵심기술을 이용하면서 탄두중량을 2.5톤(t)으로 개량한 무기체계"라면서 "시험발사한 2기의 신형전술유도탄은 동해상 600km 수역의 설정된 목표를 정확히 타격하였다"라고 전했다.

신문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전날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스커드 계열의 미사일의 개량형으로 보인다. 북한판 애이태킴스(ATCMS) 혹은 북한판 이스칸데르의 개량형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전날 오전 7시6분과 7시25분, 2차례에 걸쳐 함경남도 함주 일대에서 북동 방향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사일을 발사했다. 비행거리는 약 450㎞, 고도는 약 60㎞로 탐지됐다. 이는 북한의 발표 내용과 차이가 큰 편이다.

북한 국방과학원은 시험발사 직후 "이번 시험발사는 확신성 있게 예견한 바 그대로 대단히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라고 평가했다. 또 "수차례에 걸치는 발동기 지상분출시험과 시험발사 과정을 통하여 개량형 고체연료발동기의 믿음성을 확증하였으며 이미 다른 유도탄들에 적용하고 있는 저고도활공도약형 비행방식의 변칙적인 궤도특성 역시 재확증하였다"라고 밝혔다.   

시험발사 현장에는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과 군수공업부 일꾼들, 국방과학연구 부문의 지도 간부들이 참석해 지도했다.

리 부위원장은 시험발사의 '성공적인 결과'를 즉시 김정은 총비서에게 보고하고 당 중앙의 축하를 국방과학연구 부문에 전달했다고 신문은 밝혔다.

리 부위원장은 "오늘의 무기시험이 당 제8차 대회가 제시한 국방과학정책을 관철해나가는 데서 중요한 공정으로 된다"면서 "이 무기체계의 개발은 우리의 군사력 강화와 조선반도(한반도)에 존재하는 각종 군사적 위협들을 억제하는 데서 커다란 의의를 가진다"라고 말했다.

민대호 선임기자 mdh50@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