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에도 메세나 늘어…KT&G, 삼성문화재단 지원 1위
상태바
불황에도 메세나 늘어…KT&G, 삼성문화재단 지원 1위
  • 박소연 기자
  • 승인 2020.08.27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세나협 '2019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현황 조사' 발표
지원금 2081억, 전년보다 2.1%↑…참여기업도 6.2% 늘어
2019년 문화예술 지원 상위 10개 재단 및 기업(자료=한국메세나협회).
2019년 문화예술 지원 상위 10개 재단 및 기업(자료=한국메세나협회).

극심한 불황에도 불구하고 국내 기업의 메세나(문화예술 후원) 규모가 해마다 늘어나고, 지원 기업 수와 지원 건수도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메세나협회(회장 김영호)가 26일 발표한 `2019년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현황 조사`에 따르면 2018년도 우리나라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총액은 2081억4400만원인 것을 집계됐다. 지원 기업 수는 547개사, 지원 건수는 1431건이었다.

이는 2018년 2040억원과 비교해 지원 총액은 2.1% 증가했으며 지원건수는 2018년 1337건과 비교해 7% 증가, 그리고 지원 기업수는 2018년 515개사에서 6.2% 증가한 수치다.

지원 총액이 증가한 것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 대한 기업기부금 증가와 공공미술 사업 분야 지원 확대가 주요 원인이다. 특히 공공미술 사업 관련 기부금이 47억 2600만 원으로 큰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분석됐다. 

기업 출연 문화재단을 통한 지원금은 997억원으로 전체 문화예술 지원 총액의 47.9%를 차지했다. 삼성미술관 리움, 호암미술관 등을 운영하는 삼성문화재단 지원 규모가 가장 컸다. 

2010~2019년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규모 추이(자료=한국메세나협회)
2010~2019년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규모 추이(자료=한국메세나협회)

2위에 오른 롯데문화재단은 롯데콘서트홀을 통해 다양한 클래식 기획 공연을 진행하고, 롯데뮤지엄을 통해 국내외 유명 미술 작가들의 전시를 활발히 열고 있다. 

3위는 LG아트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LG연암문화재단, 4위는 두산아트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두산연강재단, 5위는 온드림 예술교실 등을 이끌고 있는 현대차 정몽구재단이 차지했다. 

반면 개별 기업이 직접 예술계에 지원한 금액은 전년 대비 10.1% 증가한 1458억8300만원으로 집계됐다. 기업 부문에서는 서울 홍대, 춘천, 논산 등에서 복합문화공간 상상마당을 운영하고 있는 KT&G가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갤러리 H를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있는 현대백화점, 3위는 국립현대미술관, 영국 테이트모던 등을 후원하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차지했다. 4위는 신세계백화점, 5위는 롯데백화점이 각각 올랐다. 

김영호 한국메세나협회장은 "기업과 문화예술계, 정부가 상생을 위한 혁신적 협력 방안을 도모해 다양한 시대 변화에 함께 대응해 나감으로써 사회 위기 극복과 국민의 문화적 삶 증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소연 기자 psy@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