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선전매체, 대선 주자들 '술'에 비유해 조롱…與 "선 넘는 내정간섭"
상태바
北 선전매체, 대선 주자들 '술'에 비유해 조롱…與 "선 넘는 내정간섭"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11.22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한 주민 인용해 글 올려…전형적 대남 선전전 일환

북한의 대외 선전매체가 대선 주자들을 '술'에 비유해 조롱하는 글을 올려 주목을 받았다. 북한 당국의 공식 입장과는 무관한 대남 선전전의 일환이다.

선전매체 '메아리'는 22일 '술군의 투시'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은 '막걸리'라는 필명으로 부산에 거주한다는 남한 주민을 인용해 올라왔다.

매체는 기사에서 "뉴스에 등장한 안철수 후보 측의 말에 의하면 세명의 대선 후보들이 각각 '썩은 술', '덜 익은 술', '잘 익은 술'이라던데 무엇으로 그런 평가를 내렸을지 궁금해진다"라고 운을 띄웠다.

이는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이 지난 9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각각 '썩은 술'과 '덜 익은 술', '잘 숙성된 술'이라고 평가한 것을 상기한 것이다.

매체는 이어 이재명 후보에게 제기되고 있는 '대장동 게이트'를 연루 의혹을 언급하며 "이재명이라는 술단지를 개봉하니 처음부터 냄새가 나빠 맛이나 색갈은 더 논할 필요도 없다는 뜻이겠다"라고 말했다.

윤석열 후보에게는 장모와 부인 김경희씨가 검찰의 수사 대상이라고 언급하며 "코를 바싹 들이대고 냄새까지 맡는다면 이재명에 못지 않게 썩은 내가 진동할 것 같다"라고 언급했다.

안철수 후보에 대해서는 "꼭 10년 동안 진영을 가림없이 여기저기 정치권을 동분서주해왔으니 이 색깔, 저 색깔 막 섞여져 그 색갈이 좀 특이해졌을 수 있겠다"라고 말했다.

메아리는 "결국 세 가지 술이 다 마실만한 술이 못되는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이 같은 북한 매체의 보도는 마치 우리 국민들이 스스로 한국의 정치 체제를 경멸하는 듯한 인상을 주기 위한 의도로 만들어진다. 실체가 분명하지 않은 사람을 인용하는 방식으로 전형적인 선전전의 일환으로 분석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2일 북한의 선전 매체가 운영하는 홈페이지 게시판에 여야 대선후보를 '술'에 비유해 폄훼하는 글이 올라온데 대해 유감을 표했다.

오 대변인은 이에 대해 "민주주의 국가의 선거는 주권자인 국민의 대표를 뽑는 신성한 과정"이라며 "북한 매체의 이러한 주장은 남한 대선에 개입하려 한다는 오해를 살 수 있다. 명백한 내정간섭"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선거판을 어지럽히는 막말은 남북관계의 미래와 발전을 위해서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태훈 기자 th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