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룡의 시간-윤석열]광주행, 5·18묘지 참배 뒤 '울먹'…"한(恨) 극복하자는 말 안나와"
상태바
[잠룡의 시간-윤석열]광주행, 5·18묘지 참배 뒤 '울먹'…"한(恨) 극복하자는 말 안나와"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1.07.17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권도전 선언 후 광주 첫 방문…5월 영령 참배
"묘역 찾는 순간 울컥…트라우마·고통 속 힘들었을 것"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여권의 핵심 지지기반인 광주를 찾았다.

대권 도전을 선언한 이후 처음으로 광주를 방문한 그는 5·18정신의 헌법수록을 찬성한다고 밝히며 통합과 번영을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11시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5월 영령들에게 참배했다.  

참배에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사형수 출신인 김종배 전 의원과 광주지역 지지자 50여명이 함께 했다.

윤 전 총장은 박관현 열사와 홍남순 변호사, 김태홍 전 국회의원 등의 묘역을 둘러봤다. 또 제2묘역을 찾아 김홍일 전 의원, 민족민주열사 묘역에 있는 이한열 열사 묘역도 참배했다.

참배에 앞서 윤 전 총장은 방명록에 "자유 민주주의 정신을 피로 지킨 5·18 정신을 이어받아 국민과 함께 통합과 번영을 이뤄내겠습니다"고 작성했다. 

윤 전 총장은 기자들을 만나 "오래전 광주에서 근무하던 시절 민주화 열사들에게 참배한 이후 정말 오랜만에 왔다"며 "오늘 내려오면서 이제 광주의 한을 자유 민주주의와 경제 번영으로 승화시켜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왔다"고 말했다.

특히 "박 열사와 홍 변호사, 김 전 의원을 참배하면서 저 스스로가 아직도 한을 극복하자는 말이 나오지 않는다"고 말하며 목이 메여 '흠흠' 거리면서 목소리를 가다듬는 모습을 보였다. 눈시울을 붉히자 지지자들은 '울지마'를 연호하기도 했다.

참배 이후 5·18 민주화운동 관계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는 "가족들과 희생자 등이 얼마나 트라우마와 고통 속에서 힘들었겠냐"며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 왜 자주 못 왔는지…"라고 죄송함을 표했다.

윤 전 총장은 5·18묘역 참배를 마치고 이동을 위해 차량에 타기 전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주먹을 불끈 쥐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오후 2시 광주과학기술진흥원에서 열린 '인공지능 사관학교' 관계자들과의 만남 이후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시민의 격한 환영에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생각한 것보다 광주시민들이 환영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지역이나 이념과는 관계없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다시 한번 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5·18민주화운동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자는 의견에 대해서 "3·1운동, 4·19정신을 비춰보면 5·18민주화운동 정신 역시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했던 숭고한 정신이다"며 "이를 국민 전체가 공유하는 가치로 떠받들어도 손색이 없다"고 동의했다.

아울러 "이 때문에 제헌절인 오늘 광주를 찾아 5·18민주묘지를 참배한 것이다"며 "헌법 전문 수록에 적극 찬성한다"고 덧붙였다.

오후 3시에는 5·18민주화운동 항쟁지인 구 전남도청을 찾아 참배하고 5·18유가족 모임인 오월어머니회와 차담을 가졌다.

오월어머니회 추혜성씨(63)는 "지난해 지방 검찰청 전국 순회 두 번째 일정으로 광주 고등·지방검찰청을 찾았지 않았냐"며 "그때 오월에 대한 생각을 들으려 몇 시간이나 기다렸는데 우리를 만나지 않고 뒷문으로 빠져나가셨다"고 서운함을 토로했다.

윤 전 총장은 어머니의 손을 맞잡고 "그간 정치적으로 비칠까 봐 뵙질 못했다"며 "작년 6월이었던 것 같은데 살피질 못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날 오후 3시30분부터 광주 동구 충장로 일대에서 예정된 '광주 시민과의 만남' 일정은 전면 취소됐다.

일부 윤 전 총장 반대측의 집회로 인해 안전사고를 염려해 무산됐다.

이목이 쏠린 야권 유력 후보의 광주 방문은 곳곳에서 충돌도 빚어졌다.

첫 일정인 국립5·18민주묘지에서는 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측 학생 10여명이 '박근혜 사면 공감하는 윤석열은 대선후보 자격 없다'는 등의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쳐 지지자들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구 전남도청이 위치한 5·18민주광장 앞에서도 대진연 학생들은 '현대판 친일파 윤석열' 등의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반대 시위를 벌였다.

이로 인해 윤 전 총장 지지자들과 격한 말싸움을 벌이는 등 이날 윤 전 총장의 광주 일정에는 긴장감이 계속 감돌았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