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정책 비핵화보다 미국·동맹 위협 최소화에 초점
상태바
美 대북정책 비핵화보다 미국·동맹 위협 최소화에 초점
  • 백민일 기자
  • 승인 2021.04.07 2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이 조만간 내놓게 될 대북 정책의 초점은 북한의 위협 최소화에 맞춰져 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고도화 방침에 대한 미국 대응의 한계선 즉, 레드라인에 대해서는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북한 위협에 대한 ) 상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상응 조치의 '레드라인'에 대해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은 한미일 세 나라 모두에게 공동의 위협이다"라고 말했다. 

대신, 최근 개최됐던 한미일 안보수장들 간 회동 결과를 토대로 대북 정책을 가다듬고 있다는 입장이 재확인됐다. 특히, 조만간 공개될 대북정책의 초점은 미국과 동맹국들에 대한 위협 최소화에 맞춰져 있다고 강조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는 미국과 동맹들에 대한 위협을 줄이는 데 지속적으로 초점을 맞출 것이다"고 말했다.

미국이 대북 정책 입안 과정에 3국 협력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는 만큼, 대북 대화 재개 필요성을 강조해 온 한국 정부의 입장이 어떤 식으로 반영될지 주목된다.

백민일 기자 bmi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