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 시진핑, 연내 방한 가능할까?…코로나19, 미중관계 변수
상태바
[이슈분석] 시진핑, 연내 방한 가능할까?…코로나19, 미중관계 변수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1.04.0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이, 한중 외교장관 회담서 '조기 방한 추진' 재확인

한중 양국 정부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연내 방한을 본격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3일 중국 푸젠성 샤먼에서 열린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을 통해 "시 주석이 한국을 방문하려는 뜻을 갖고 있다"고 재차 밝혔다.

우리 정부는 당초 지난해 시 주석 방한을 성사시키려 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등의 여파로 결국 무산됐다.

이런 가운데 한중 양측은 이날 회담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돼 여건이 갖추어지는 대로 시 주석 방한이 조속히 이뤄질 수 있게 적극 소통하기로 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앞으로 코로나19 유행 정도에 따라 '시 주석 방한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판단되면 일정 등에 관한 구체적인 협의를 시작해가기로 했다는 것이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시 주석의 연내 방한도 가능하다고 본다"며 "중국에서도 그런 방향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일각에선 "중국 당국이 한국보다 엄격한 코로나19 방역조치를 시행 중"이란 이유로 실제 시 주석 방한 협의가 진행되기까진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런 가운데 정 장관과 왕 위원은 이날 회담에서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양국 간 대면·비대면 형식을 활용한 정상 및 고위급 교류가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양국 간 각종 대화체 가동을 통해 교류·협력을 보다 강화해가기로" 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특히 한중 양측은 "한중일 정상회의의 조기 개최를 위한 한중일 3국 간의 지속적인 협력 필요성도 재확인했다"고 한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당초 작년 말 우리나라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유행, 그리고 한일관계 악화에 따른 일본 측의 미온적 태도 때문에 결국 무산됐다.

정 장관과 왕 위원은 또 한중 간 외교차관 전략대화 및 외교안보(2+2)대화도 올 상반기 내에 추진해가기로 했다.

이 가운데 한중 2+2 대화는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시절인 2013년 12월과 2015년 1월 등 단 2차례 열린 뒤 가동이 중단된 상황. 이는 2016년에 주한미군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를 들여오면서 한중 양국이 갈등을 빚게 된 것과도 관련이 있다.

그러나 외교부는 "한중 양측은 내년(2022년) 수교 30주년을 맞아 전략적 협력 동반자관계를 내실화하고 미래 발전기반을 강화해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정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사드 배치 이후 중국 당국이 시행 중인 '한한령'(한류 제한 명령)의 해제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왕 위원도 "한국 측의 관심사를 잘 안다"고 답변했다.

한중 양국 정부는 올 상반기 중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를 구성해 수교 30주년 계기 한중관계 발전 로드맵 또한 마련해간다는 방침이다.

정 장관과 왕 위원 간의 이날 회담은 중국 푸젠성 샤먼에서 열렸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