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다주택자 양도세 완화, 시장에 줄 시그널 아냐"
상태바
박병석 "다주택자 양도세 완화, 시장에 줄 시그널 아냐"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01.13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창흠 예방 받고 "국가적, 국민 전체적으로 가장 절박한 것이 부동산 문제"
변 "충분한 물량공급 가능…런던·파리처럼 1가구 주택 공급 중요"
박병석 국회의장이 13일 의장집무실에서 취임 인사차 예방한  변창흠 국토부장관과 함께 대화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무처 제공)
박병석 국회의장이 13일 의장집무실에서 취임 인사차 예방한 변창흠 국토부장관과 함께 대화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무처 제공)

박병석 국회의장은 13일 "정책은 일관성과 예측 가능성이 있어야 하는 것"이라며 "양도소득세 완화 얘기는 시장에 줄 시그널(신호)이 아니라는 점에서 상당한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변창흠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의 예방을 받고 "정부가 흔들리거나 선거 때문에 정책이 변경될지 모른다는 기대감을 주게 되면 시장의 안정성을 기대할 수 없다"면서 "정부도 확실한 입장을 가지고 다주택자들의 매물이 나올 수 있는 방향으로 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여당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인하 요구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 것으로 보인다.

박 의장은 또 "국가적으로나 국민 전체적으로 보나 가장 절박한 것이 부동산 문제"라며 "부동산 가격 상승에 따라 많은 분이 고통을 받고 있다. 긍정과 부정의 양쪽 측면을 균형적으로 파악해 부동산 대책을 내놓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최근 한국 경제 상황에 대해선 "유동성이 많이 풀리고 금리가 낮아져 투자처가 마땅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인구는 줄어들지만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주택수요가 더 늘어나는 점을 감안해 공급과 수요를 맞춰야 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변 장관은 "지금 국민들께서는 서울 주택이 추가적으로 공급되지 않을 것이라는 걱정을 많이 하는 상황"이라며 "3기 신도시에 본격적으로 입주를 시작하기 전 4∼5년간 불안감을 잠재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충분한 물량이 공급 가능하고, 매우 다양한 공급 방법이 있으므로 이러한 정책이 실현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알리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공급 확대에 힘을 실었다.

또 "2019년과 2020년에 여러 가지 이유로 서울 가구가 급증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지금 런던, 암스테르담, 파리 등도 1인 가구가 50%가 넘는 만큼 우리도 1인 가구 증가에 맞는 주택을 공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예방에는 국토부 측 정경훈 기획조정실장과 국회 측 복기왕 의장비서실장, 한민수 공보수석비서관이 배석했다.

김태훈 기자 th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