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낙연·이재명과 '초접전'…이낙연 42.3% vs 尹 42.5%…이재명 42.6% vs 尹 41.9%
상태바
윤석열, 이낙연·이재명과 '초접전'…이낙연 42.3% vs 尹 42.5%…이재명 42.6% vs 尹 41.9%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0.11.17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지지율 24.9% 비해 윤석열 지지 높아 '무당층' 흡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윤석열 검찰총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윤석열 검찰총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권 주자 가상대결 여론조사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재명 경기지사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경제가 여론조사전문기관 윈지코리아컨설팅에 의뢰해 지난 15~16일 실시한 조사결과 보도에 따르면  이낙연 대표와 윤 총장 가상대결에서 이 대표는 42.3%, 윤 총장은 42.5%를 각각 기록했다. 

이재명 지사와의 대결에서는 이 지사가 42.6%, 윤 총장 41.9%로 이 지사가 근소하게 앞섰지만 오차범위 내에서 마찬가지의 접전 양상이었다. 

같은 기간 윈지코리아의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 민주당이 34.9%, 국민의힘 24.9%, 무당층 18.8%인 것을 감안하면 윤 총장은 국민의힘 지지층과 무당층의 지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실제 민주당 지지층의 경우 이 대표 83.1%, 윤 총장 7.0%인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의 경우 윤 총장 88.2%, 이 대표 5.2%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수층과 야권 지지층이 윤 총장으로 결집한 모양새다.

이 지사와 윤 총장의 가상대결에서는 민주당 지지층에서 이 지사가 73.8%, 윤 총장이 10.4%를 각각 기록했다. 하지만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윤 총장이 86.5%, 이 지사가 6.5%로 각각 집계됐다. 민주당 지지층 사이에서는 이낙연 대표가 이 지사보다 선호도가 높았다. 

무당층에서는 윤 총장이 이 대표와 이 지사 지지율을 확실히 따돌렸다. 이 대표와 윤 총장의 가상대결에서는 ‘이낙연 15.1% 대 윤 총장 49.6%’였고 이 지사와 윤 총장의 가상대결에서는 ‘이재명 24.6% 대 윤석열 44.2%’였다.

연령대별로는 이 대표와 이 지사는 3040대의 지지가 높았으며, 윤 총장은 60대 이상의 지지가 높았다. 이 대표와 윤 총장 가상대결에서 이 대표는 40대가 59.0%, 30대가 49.5% 순으로 높았으며 윤 총장은 60대가 60.3%, 70세 이상이 58.7%로 뒤를 이었다.

이 지사와 윤 총장의 가상대결에서도 이 지사는 40대가 58.1%, 30대가 52.1%로 높았으며 윤 총장은 60대에서 59.7%, 70세 이상에서 58.7%로 높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15~16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자동응답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24.1%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9%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