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유엔총회서 희망 메시지 "삶은 계속된다, 함께 살아내자"
상태바
BTS 유엔총회서 희망 메시지 "삶은 계속된다, 함께 살아내자"
  • 박소연 기자
  • 승인 2020.09.24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만에 다시 유엔 무대…코로나 견디는 미래세대에 "우리가 함께할것"
방탄소년단(BTS) 멤버들 23일 유엔 보건안보우호국 그룹 고위급 회의에서 특별 연사로 나서 영상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방탄TV 유튜브 캡처)
방탄소년단(BTS) 멤버들 23일 유엔 보건안보우호국 그룹 고위급 회의에서 특별 연사로 나서 영상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방탄TV 유튜브 캡처)

"삶은 계속될 것입니다. 우리 함께 살아냅시다. (Life goes on. Let's live on)"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가 전세계에 희망과 연대의 메시지를 전했다. 23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유엔 보건안보우호국 그룹 고위급 회의에서 특별연사로 나선 자리에서다. 

제75차 유엔 총회 부대 행사로 마련된 이번 회의는 장기화하는 코로나19 위기의 충격을 완화하고 미래 세대를 보호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머리를 맞대는 자리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6분여의 영상 메시지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절망과 외로움 속에서도 함께 음악을 만들며 다시 일어선 자신들의 경험담을 진솔하게 들려주며 "다시 꿈을 꾸자"고 청했다.

RM은 2년 전 유엔총회 연설을 떠올리며 "우리 모두의 앞에 놓인 무한한 가능성을 상상하며 가슴이 뛰었다. 그러나 코로나19는 상상하지 못한 일이었다"고 털어놨다.

월드투어가 전면 취소되고 모든 계획이 수포로 돌아가면서 혼자가 됐고, 밤하늘을 올려다봐도 별이 보이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지민은 "절망했다. 모든 게 무너진 것만 같았다"며 "어제는 전세계 팬분들과 함께 춤추고 노래했었는데 오늘은 제 세계가 방 하나로 줄어든 것만 같았다"고 했다. 그리고 "그때 저의 동료들이 손을 잡아줬다"고 덧붙였다. 

슈가도 "오랜만에, 어쩌면 데뷔후 처음으로 일상이 찾아왔다. 원했던 건 아니었지만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돌아봤다.

뷔는 "지금의 상황이 많이 답답하고 우울해졌지만 메모를 하고 노래를 만들며 나에 대해 돌아보기도 했다"며 '여기서 포기하면 내 인생의 주인공이 아니지'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제이홉은 "많은 감정을 끌어안고 우리 일곱 멤버들은 함께 음악을 만들기 시작했다. 그렇게 시작한 음악이기에 모든 것에 솔직할 수 있었다"며 "우리의 삶은 예측할 수 없는 만큼 정해진 답도 없다"고 불확실한 삶을 통과하는 청년들을 위로했다.

진도 "미래에 대한 걱정, 끊임없는 노력, 다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자기 자신을 아껴주고 격려해 주고 가장 즐겁게 해주는 일"이라며 '난 빛나지, 마치 다이아몬드처럼'(I'm diamond, you know I glow up)이라는 신곡 '다이너마이트' 가사를 상기했다. 

정국은 "불확실한 오늘을 살고 있지만 사실 변한 건 없다"며 "내가 할 수 있는 것이 있다면, 우리의 목소리로 많은 사람들에게 힘을 줄 수 있다면 우린 그러길 원하고 계속 움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시 배턴을 이어받은 RM은 "그 어느 때보다 우리는 자신이 누구인지 기억하고 마주해야 한다. 우리 스스로를 사랑하고, 미래를 상상하기 위해 노력하자"며 "방탄소년단이 여러분과 함께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영상은 일곱 멤버 한 명 한 명이 "삶은 계속됩니다"(Life goes on)라고 말한 뒤 "함께 살아냅시다"(Let's live on)라고 청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방탄소년단은 자신의 경험에서 우러난 자기애와 긍정의 메시지를 음악으로 전하면서 청년 세대의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유니세프와 함께 아동·청소년 폭력을 근절하기 위한 '러브 마이셀프'(LOVE MYSELF) 캠페인도 벌여왔다.

이런 메시지를 바탕으로 지난 2018년 9월 한국 가수로서는 처음으로 뉴욕 유엔총회 행사장에서 연설했다. 당시 멤버들은 유니세프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 행사 단상에 올라 "스스로를 사랑하고 나만의 목소리를 내자"는 메시지를 젊은 세대에 전했다.

박소연 기자 psy@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