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전선언, 美와 조만간 좋은 결과" 기대감…北 반응은 '숙제'
상태바
"종전선언, 美와 조만간 좋은 결과" 기대감…北 반응은 '숙제'
  • 백민일 기자
  • 승인 2021.11.16 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미' 최종건 "연말 국면…방법론 관해 좋은 결과"
북한 반응엔 신중…반응 유도·견인하는 것이 중요

정부가 종전선언에 대한 '연말 기대감'을 드러냈다. 종전 선언 추진에 한미간 이견은 없고 방법론만 남아 조만간 좋은 결과가 있으리란 설명이지만 북한의 반응은 여전한 숙제다.

미국을 방문한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지난 14일(현지시간) 워싱턴DC 덜레스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반도 문제와 관련 "조만간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밝혔다. 언제 어떻게 하는가에 대한 방법론을 논의 중이며 연말 국면인 만큼 좋은 결과가 있을 수 있다는 전언이다.

최 차관은 방미 중 한미, 한미일, 한일 외교차관 연쇄 회담을 통해 기후 변화, 글로벌 공급망과 같은 3국 관심사를 협의할 예정이다. 그러면서도 그는 우리 정부가 임기 말 총력을 다하는 종전선언 추진 또한 우선 과제라고 재차 짚었다.

다만 최 차관은 한미 간 종전선언 문제 조율이 원활하다고 강조하는 동시에 북한의 반응엔 신중한 태도를 취했다. 종전선언은 결국 '상대'가 있는 문제로 현재는 이를 향해 가는 길목이지만 북한에 제안한 뒤 그 반응은 쉽게 장담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북한의 반응을 유도하고 견인하는 것은 "또다른 숙제의 영역"이라고 언급했다.

이는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지난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 종전선언 관련 발언과도 맥을 같이 한다.

정 장관은 당시 '종전선언이 무난히 합의에 도달할 수 있다고 보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그렇게까지 낙관적으로 보고 있지는 않다"며 "쉽지 않을 것 같다. 종전선언이 한미 합의만으로 이뤄지는 건 아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그는 거듭된 질문에 한미 협의가 쉽지 않다는 것이 아니라 종전선언을 조기 추진하는 과정이 쉽지 않다는 뜻이라고 부연했다.

정부의 반응은 대대적인 대외 메시지를 낸 이후 '잠적' 국면에 들어선 북한의 행보와도 연관돼 있다.

북한은 지난 9월 김여정 부부장 담화를 통해 종전선언에 대해 긍정적인 인식을 비치면서 2중기준 제거와 적대시정책 철회라는 선결조건을 함께 내밀었다. 이어 10월 초까지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대대적인 대외 메시지를 냈지만 전달 11일 국방발전전람회 개막식 참석을 마지막으로 '잠행'이 이어지는 상태다.

대북 전문가들은 총화에 들어서는 연말이 다가오는 만큼 북한이 내부 성과 촉구에 집중하고 국제사회의 종전선언 관련 논의를 관망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15일 북한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예고한 '3대혁명 선구자대회'는 북한에 체제 결속에 한창이라는 점을 추측케 한다. 신문은 구체적인 대회 개최일은 밝히지 않았지만 전날(14일) 참가자들이 평양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3대혁명 선구자대회'란 사상·기술·문화의 3대혁명을 관철하기 위해 제창된 대중동원운동으로 경제건설 어려움을 이겨내기 위한 주민들의 노력경쟁운동이기도 하다. 새로운 경제발전 5개년 계획 첫해 결산을 앞두고 대회를 소집한 것은 경제적인 측면에서 성과 도출을 독려하기 위한 측면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우리 정부 또한 북한이 규모 있는 내부행사를 통해 체제 결속을 다지려는 의미가 강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번 3대혁명 선구자대회를 통해 한 달 넘게 잠행 중인 김 총비서가 등장할지 여부가 주목 대상이지만, 등장하더라도 구체적인 대외 메시지는 없으리란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그는 지난 대회 때는 참가자들에게 서한을 보내 3대혁명 운동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갈 것을 독려했다.

백민일 기자 bmi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