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남북 산림협력' 제안…北 '산림복구전투' 상기
상태바
文대통령, '남북 산림협력' 제안…北 '산림복구전투' 상기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11.14 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0일 '산림복구전투의 줄기찬 노정, 나날이 변모되는 조국 산천'이라는 제목으로 관련 사진 여러 장을 실었다. (노동신문 갈무리)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0일 '산림복구전투의 줄기찬 노정, 나날이 변모되는 조국 산천'이라는 제목으로 관련 사진 여러 장을 실었다. (노동신문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산림협력을 제안한 이후 북한이 산림복원에 대한 필요성을 상기하고 있어 주목된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0일 자 기사에서 '산림복구전투의 줄기찬 노정, 나날이 변모되는 조국산천'이라는 제목으로 관련 사진 여러 장을 실었다.

김정은 총비서는 어느해 12월 인민군대의 한 양묘장에서 "산림복구전투는 만년대계의 애국사업이며 10년 앞을 내다보아야하는 장기적인 사업인 만큼 한두 해 나무를 심어보고 성과가 눈에 뜨이지 않는다고 하여 맥을 놓아서는 절대로 안된다"라고 말했다고 신문은 상기했다. 장기적인 관점으로 산림 복구를 완수해야 한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신문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북한 주민들은 '산림복구전투에 떨쳐나가자!'라는 선전문구 앞에서 허리를 굽힌 채 나무를 심고 있다. 

'산림복구전투'는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2015년 신년사에서 처음 언급했으며 당시 당, 군, 정 각 부문과 내각을 총동원한 산림 복구를 지시했다.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시기 땔깜 확보를 위한 마구잡이 벌목과 농사로 산림이 크게 황폐화된 이후 북한은 산림 회복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 1월 8차 당 대회에 북한은 산림복구전투 결과, 100여만 정보의 산림이 새로 조성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 지난 8월에는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전원회의를 통해 산림을 통일적, 계획적으로 조성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산림법을 수정 보충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앞서 1일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정상회의에서 "남북한 산림 협력을 통해 한반도 전체의 온실가스를 감축해나갈 것"이라고 밝힌 이후 북한이 연일 산림 복구의 중요성을 상기하고 있어 관심이 쏠린다. 

남북산림협력은 2018년 9.19 평양공동선언의 이행의 일환이기도 하다. 평양공동선언문에는 "남과 북은 자연생태계의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 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으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라고 명시돼 있다. 정부는 북한과의 산림협력을 통해 한반도의 온실가스를 줄이고 남북 관계의 돌파구도 마련해보겠다는 구상이다. 

신문은 10일 평안북도 산림과학연구소가 개건돼 준공한 소식도 별도로 전했다. 산림과학연구소는 도 안의 산림 조성과 보호 관리에서 나서는 과학기술적 문제들을 원만히 해결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신문은 소개했다. 과학기술을 접목해 산림 관리를 체계적으로 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김태훈 기자 th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