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청년들 한반도 쳥화 정착의 주인공 되길"
상태바
이인영 "청년들 한반도 쳥화 정착의 주인공 되길"
  • 백민일 기자
  • 승인 2021.11.13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 모의 남북회담 결선대회 격려사…"남북 청년회’ 개최 희망”
이인영 통일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3일 청년들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에서 크리에이터이자 주인공이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대학생 모의 남북회담 결선대회 격려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모의 회담은 남북대화 50년 행사의 일환으로,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 문제에 대한 대학생들의 관심과 이해를 높이기 위해 기획됐다.

이 장관은 격려사에서 "일부에서는 요즘 청년세대가 남북관계에 관심이 없다는 비판과 염려의 목소리도 존재하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여러분이 루저나 아웃사이더가 아닌 말 그대로 디자이너가 되고, 크리에이터가 되고 또 코디네이터가 되어서 주인공이 되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모의회담을 지켜본 소감으로는 "매우 유연하고 단계적인 합의의 도출과정에 대해 저도 큰 기대를 갖게 되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가 좀 더 일상화되면 남북의 2030들이 한반도의 미래를 치열하게 논의해보는 말 그대로 '남북 청년회담'을 개최하고 여러분을 초청하는 순간도 꿈꿔보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한반도 평화가 좀 더 일상화되면 남북의 2030들이 한반도의 미래를 치열하게 논의해보는 말 그대로 ‘남북 청년회담’을 개최하고 여러분을 초청하는 순간도 꿈꿔보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4·19 세대가 대한민국 민주화의 1세대라면 5·18과 6·10 민주화항쟁 세대는 우리나라 민주화의 2세대다. 여러분들은 아마 촛불 세대로서 우리나라 민주화 3세대”라며 “2세대 민주화의 한 사람으로서 3세대 민주화의 주역인 여러분들에게 평화의 1세대가 돼주실 것을 정중하게 권면하고 응원하고 싶다”고 말했다.

백민일 기자 bmi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