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종전선언, 한미간 상당한 조율…추진 쉽진 않을 듯"
상태바
정의용 "종전선언, 한미간 상당한 조율…추진 쉽진 않을 듯"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11.11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큰 원칙 합의…비핵화 달성 첫 단계로 종전선언 필요, 한미 일치된 의견"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11일 한미 간 종전선언 논의에 대해 "종전선언의 형식, 내용에 관해 미측과 최근 아주 긴밀히 협의를 진행해오고 있다"며 "한미 간에 상당히 조율이 끝났다"고 말했다.

이는 한미가 북한 비핵화 로드맵과 관련, 종전선언을 출발점으로 하는 '입구론'을 두고 온도차를 보여온 가운데 나온 발언이어서, 양국간 논의에 실제 진전이 이뤄졌을지 주목된다.

정 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무소속 김홍걸 의원이 '이수혁 주미대사 발언이 보도됐는데 진전이 있었던 게 맞나'라고 묻자 "그렇다. 큰 원칙에 합의했고 형식과 내용을 어떻게 할지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어 "미국도 종전선언의 필요성, 어떤 형식으로 어떤 내용으로 추진해야 하는지에 관해 우리 정부와 의견이 거의 일치한다"며 "앞으로 구체적으로 어떻게 추진할지에 대해 미측과 좀 더 조율하겠다"고 했다.

또 "북한을 대화로 끌어내고 그걸 통해 비핵화 달성, 평화 정착을 하기 위한 첫 번째 단계로서 종전선언이 필요하다는 게 우리와 미국의 일치된 의견"이라고 거듭 밝혔다.

정 장관은 다만 '종전선언이 무난한 합의에 도달할 것으로 보는가'라는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의 추가 질문에 "그렇게까지 낙관적으로 보진 않습니다만…"이라며 "미국과 한국의 합의만으로 이뤄지는 건 아니라 종전선언이 쉽지 않을 것 같다"고 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이 '한미 간에 잘 조율되는데 쉽지 않을 것 같다는 게 무슨 의미인가'라고 재차 질문하자 정 장관은 "한미간 협의가 쉽지 않다는 게 아니라 종전선언을 조기에 추진하는 과정에서…"라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한미간에 조율이 끝났기 때문에 앞으로 이걸 추진해가려면 여러 과정이 남아 있어서 제가 예단해서 조기에 된다거나 그런 말을 드릴 입장이 아니다"라며 "시기는 특정해 예상할 순 없다"고 했다.

김태훈 기자 th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