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전선언 실현위해 지자체 협력체계 강화해야"
상태바
"종전선언 실현위해 지자체 협력체계 강화해야"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11.10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통 지역협력분과위원회 토론회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지역협력분과위원회는 9일 회의를 열고 종전선언에 관한 논의를 진행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지역협력분과위원회는 9일 회의를 열고 종전선언에 관한 논의를 진행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지역협력분과위원회(위원장: 전현준)는 9일 사무처 1층 회의장에서 4분기 정책건의를 위한 분과위원회를 개최해 '한반도 종전선언 실현을 위한 지역의 역할'을 논의했다.

개회사에서 전현준 위원장은 "11월 9일은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역사적인 날"이라면서 "우리도 휴전선이 무너지는 날을 기다리면서 자문위원들이 '열정'과 '행동'에 따라 남북지역협력을 서둘러야 할 때"라고 하였다.

이어 발제에 나선 백인주 한평정책연구소 선임연구위원은 내년 1월 출범 예정인 '중앙지방협력회의' 출범식에 대통령께서 지자체의 종전선언 추진을 당부하는 메시지를 담을 것을 제안하고 아울러 종전선언 추진을 위한 정부와 지자체 간 협력체계 강화를 주문하였다.

또한, 지정토론에 나선 김효은 대진대 DMZ연구원 객원교수는 지자체 주도의 종전선언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다면서 지자체의 조직, 예산 및 사업추진 역량을 적극 활용하고 지역 주관 시민참여 평화공감대 행사를 확대할 것을 강조하였다. 또한, 윤인주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연구위원은 지역의 상황을 고려하여 한반도 신경제 구상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피력하였고, 홍상영 우리민족돕기운동 사무총장은 종전선언을 위한 지역사회 담론 형성을 위해 지역 차원의 캠페인, 세미나 및 토론회가 필요함을 역설하였다.

한편, 현장 참석 위원과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으로 참여한 해외 분과위원들은 △ 종전선언 조례안 제정, △남북교류 사업에 대한 정보공유방 활성화, △종전선언에 대한 지역 서명 운동 전개, △종전선언에 대한 지역별 맞춤형 홍보 전략 수립 등에 대해서 논의하였다.

김태훈 기자 th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