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지도부, 이재명 지키기 시동…타 후보 반발 '원팀' 걸림돌
상태바
與 지도부, 이재명 지키기 시동…타 후보 반발 '원팀' 걸림돌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1.10.07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에서도 오는 10일 이재명 선출 유력 판단한 듯
이낙연측 "명, 배임·구속될수도"…당내 반발은 '숙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오는 10일 제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자 선출을 앞두고 '대장동 의혹' 공세로부터 이재명 후보 지키기에 시동을 걸었다. 민주당은 경선이 끝나면 대장동 의혹을 '이재명 게이트'로 명명해 공세를 펼치는 야당에 맞서 당 차원의 역공에 나설 방침이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말대로 이재명 후보가 설계했으면 왜 국민의힘 인사들에게 전부 돈이 가느냐"며 "답이 안 나오니까 설계자니 뭐니 헛소리를 하는데 정말 야당이 한심하고 추잡스럽다"고 비판했다.

송영길 대표도 전날(6일) 오후 KBS1TV '더라이브'에 출연해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사업에 대해 "박수받을 일"이라고 감싸면서 "경선이 끝나면 총력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전날 오전에는 "부동산 가격이 폭등하니까 도둑들이 장물 가지고 싸우다가 사고가 난 것"이라고 국민의힘을 비판한 뒤 "부동산 상황이 불확실할 경우엔 확정이익 받는 것이 이득"이라며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사업을 적극적으로 옹호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지난 6일 최고위원회 비공개회의에서 대장동 의혹에 대응하기 위한 당 차원의 TF 구성방안을 논의했다. 이용빈 대변인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일부 최고위원이 중구난방 대응하는 것보다 당 차원에서 한목소리로 대응할 시기가 된 것 아니냐는 정도로 말했다"면서 "지도부에서 더 논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같은 지도부의 '이재명 지키기'는 이재명 후보가 오는 10일 대선 후보로 선출될 가능성이 큰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대로라면 결선투표가 진행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는 자체 판단이 깔렸다.

이재명 후보의 누적 득표율은 54.90%로 전체 투표수(102만2055표) 중 54만5537표를 확보했다. 반면 2위 이낙연 후보는 누적 득표율 34.33%(34만1076표)로 이재명 후보와 20만4461표 차이다.

다만 당내 경선 주자들 사이에서 이재명 후보에 대한 문제 제기가 지속되는 것은 지도부로서도 부담이다. 박용진 후보는 전날 CBS라디오 '한판승부' 인터뷰에서 "만일 '이재명 후보가 다 책임져야 될 상황이다'라는 것이 나오면 이재명이 아니라 민주당이 다 죽는다"며 "이는 여야의 문제가 아니고 국민들이 가진 아주 본원적인 분노의 문제, 땅에 대한 문제"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낙연 후보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설훈 민주당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이재명 후보는 자기가 대장동을 설계했다고 했다. 설계한 사람이 책임이 있는 것이지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있냐"며 "그것으로 끝나느냐. (이재명 후보의) 배임 혐의가 있는 것은 또 눈에 보이는 사실이 아니겠냐"고 직격했다.

이어 "배임 혐의가 나오면 민주당 후보가 법적 조치를 받은 상태에서 선거를 치른다. 얼마나 엄청난 사안인가"라며 "후보가 구속되는 상황을 가상할 수 있다는 말이고, 당으로서는 절체절명의 위기"라고 말했다.

이낙연 캠프 차원에서 이재명 후보의 배임, 구속까지 언급하면서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는 평가도 나온다. 이에 따라 이재명 후보가 대선 후보로 선출되더라도 '원팀'이 가능하겠냐는 우려도 제기된다. 향후 수사 과정에서 이재명 후보와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이 나오면 거센 후폭풍에 직면할 가능성도 남은 셈이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