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바로읽기] 北, 통신선 복구 후 매일 남한 압박…속내는 '대화'
상태바
[북한 바로읽기] 北, 통신선 복구 후 매일 남한 압박…속내는 '대화'
  • 민대호 선이기자
  • 승인 2021.10.07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신선 연결된 4일부터 연일 "남한이 태도 바꿔야" 조건 강조
北의 관계개선 조건 강조는 '북한식 대화법'…내부사정 반영

북한이 남북 통신연락선을 복구한 뒤 매일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남한의 태도가 바뀌어야 한다고 압박·선전하고 있다.

북한의 대외 선전매체인 '통일의 메아리'는 7일 외곽단체인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중앙위원회 책임부원 김정대 명의의 글을 통해 "남조선은 북남선언을 무게 있게 대하고 성실히 이행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을 언급하며 "북과 남이 뜻과 힘을 합쳐 우리 민족의 운명을 우리 자신의 손으로 개척해나갈 것을 확약한 민족공동의 대강"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는 지난달 29일 김정은 총비서가 대남 메시지를 밝힌 '시정연설'에서도 언급된 내용으로 매체는 이번 시정연설에 대한 각계의 반향이라며 김정대의 글을 소개했다.

그는 남북합의와 선언이 우리 정부가 '민족자주'의 입장에 서지 못해 한 조항도 제대로 실행되지 못했으며, 이로 인해 남북관계가 경색 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이 민족자주의 입장에 확고히 서서 북남선언들을 무겁게 대하고 성실히 이행했다면 아마도 북남관계가 겨레의 염원과 기대에 맞게 개선되고 급속히 발전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선전매체인 '메아리'도 '불공정한 이중적인 태도가 철회돼야 한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우리 공화국의 자위적 행동은 위협적인 '도발'로 매도하고 남조선의 군비증강 활동은 '대북억제력 확보'로 미화하는 철면피한 이중기준이 문제"라고 비난했다. 이 역시 김 총비서의 시정연설에 담긴 내용이다.

매체는 "꼭같은 행동을 놓고 자기의 행동은 무조건 옳고 타방의 행동은 무조건 그르다는 것이 이중적인 태도"라며 "이런 마당에서는 공정성과 객관성을 논할 수 없고 신뢰가 형성될 수 없으며 대결과 적대의 악순환만 지속될뿐"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지난 4일부터 연일 선전매체를 통해 김정은 총비서의 시정연설에 대한 '반향'을 통해 '남조선 당국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고 있다.

특히 5일과 6일에는 대남기구인 통일전선부의 산하 기구로 파악되는 조국통일연구원 관계자 명의의 글로 우리 정부의 '태도 변화'를 언급하기도 했다.

다만 북한 당국의 공식 입장으로 해석되는 관영매체는 시정연설 이후 추가적인 대남 관련 언급을 내놓지는 않고 있다.

북한의 이러한 대남 압박은 '본심'과는 다르다는 게 전문가의 분석이다. 베이징의 정총한 대북소식통은 "북이 통신선을 복원하고 대화 가능성으 열어두면서도 남한을 압박하는 것은 '북한식 대화법'"이라며 "대화할 준비가 돼있으니 남한이 먼저 무언가를 제시하라는 우회적 표현"이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북은 실제 남한과 재화하길 원하고 있다"며 "미국 눈치 보지말고 자주적, 민족적으로 만나자는 게 일관된 입장"이라며 "북이 대화의 조건을 거론하는 것은 남한 정부에 결단을 요구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대호 선임기자 mdh50@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