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조성은-김웅 녹취 복구…김 "대검에 잘 얘기해두겠다"
상태바
공수처, 조성은-김웅 녹취 복구…김 "대검에 잘 얘기해두겠다"
  • 김성지 기자
  • 승인 2021.10.06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웅, 조성은에게 고발장 전달하며 "대검에 내라" 녹취파일 확인
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조성은-김웅 통화 녹취 복구
김웅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고발사주' 의혹을 제기한 조성은씨
김웅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고발사주' 의혹을 제기한 조성은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와 국민의힘 김웅 의원 간 통화 녹취파일을 복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고발사주 의혹 수사팀은 최근 조씨가 제출한 휴대폰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조씨가 김웅 당시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현 국민의힘의원)로부터 고발장을 전달받는 과정에서 그와 통화한 녹취 파일을 2개를 복구했다.

복구된 파일은 지난해 4월 3일 김 후보가 조씨에게 고발장을 전달하기 전후에 이뤄진 두 차례의 통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그간 언론 인터뷰에서 김 후보가 자신에게 고발장을 대검찰청에 접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밝혀 왔는데, 이같은 내용이 녹취파일로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첫 번째 통화에서 김 후보는 고발장을 보낼 건데 서울중앙지검 말고 서울남부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하라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번째 통화에서는 서울남부지검이 아닌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김 후보는 대검에 고발장이 접수되면 잘 처리해달라고 본인이 이야기를 해두겠다는 취지의 말도 조씨에게 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수처는 이같은 녹취파일을 바탕으로 고발장 전달 경위와 목적 등을 밝히는데 수사력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공수처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 고발사건이 접수되자 지난달 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을 입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이 이첩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의 고발사주 의혹 고발 사건을 병합해 한동훈 검사장 등 7명을 이날 추가 입건했다. 윤 전 총장과 손 검사만을 피의자로 입건해 수사해 왔던 것과 비교해 수사 범위가 확대된 셈이다.

또한 공수처는 이날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과 사건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법률자문위원이었던 조상규 변호사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정 의원은 지난해 8월 미래통합당 법률지원단장을 지내며 '최강욱 고발장' 초안을 당 당무감사실에 전달한 의혹을 받고 있다.

당 법률자문위원이었던 조 변호사는 당무감사실에서 받은 고발장 초안을 바탕으로 최강욱 대표에 대한 고발을 담당했는데, 이는 조씨가 김웅 의원으로부터 전달받은 고발장과 거의 흡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가 이번 녹취파일을 복구하면서 김 의원과 정 의원 등 고발 사주 관련 국민의힘 의원들에 대한 소환조사도 서두를 것으로 전망된다.

공수처 관계자는 "포렌식 진행상황 등 수사 상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김성지 기자 ksjo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