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원조 경찰 출신 '김미영 팀장' 총책 필리핀서 검거
상태바
보이스피싱 원조 경찰 출신 '김미영 팀장' 총책 필리핀서 검거
  • 김성지 기자
  • 승인 2021.10.06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서 근무…2008년 수뢰 혐의로 해임
이후 필리핀 건너가 사기행각…보이스피싱 수법 설계한 '원조'
'김미영 팀장' 보이스피싱 조직 총책 박모씨(경찰청 제공)
'김미영 팀장' 보이스피싱 조직 총책 박모씨(경찰청 제공)

금융감독원에 다니는 '김미영 팀장'을 사칭해 수백억원을 뜯어낸 1세대 전화 금융사기(보이스피싱) 조직의 총책이 필리핀에서 검거됐다.

경찰청은 2012년 필리핀에 콜센터를 개설해 '김미영 팀장'을 사칭하며 수백억원을 가로챈 혐의(사기 등)로 조직 총책 박모(50)씨를 이달 4일 검거했다고 6일 밝혔다.

주목되는 것은 박씨가 서울 치안을 총괄하는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 등에서 근무한 경찰 출신이란 점이다.

박씨는 경찰관으로 근무하다가 수뢰 혐의로 2008년 해임된 뒤 필리핀에서 도피생활을 하면서 보이스피싱 범행을 저질렀다.

박씨가 총책을 맡은 이 조직은 '김미영 팀장' 명의의 문자메시지를 불특정 다수에게 뿌린 뒤 자동응답전화(ARS)를 통해 대출 상담을 하는 척하며 피해자 개인정보를 빼내 돈을 가로챈 것으로 조사됐다.

충남 천안동남경찰서는 2013년 국내 조직원을 대거 검거해 28명을 구속했지만, 박씨를 비롯한 주요 조직 간부들은 해외로 도피했다.

경찰청 인터폴국제공조과는 박씨 등 간부들을 붙잡기 위해 첩보를 수집했고, 필리핀 코리안데스크는 추적 끝에 피의자들의 동선 등 주요 정보를 확보했다.

경찰은 올해 2∼8월 현지 수사기관 등과 공조해 '김미영 팀장' 조직에서 정산·통장 확보 등의 역할을 한 핵심 간부 4명을 검거했다. 이들의 검거 소식을 들은 조직원 2명은 올해 8∼9월 필리핀 코리아데스크에 자수했다.

경찰은 국가정보원과 함께 박씨를 검거하기 위해 그의 측근으로 대포통장 확보 역할을 한 A씨 첩보 수집에 집중했고, 코리안데스크는 올해 9월 25일 현지에서 그를 붙잡았다.

A씨를 붙잡은 경찰은 박씨가 두 개의 가명을 사용해 도피 중인 사실을 확인하고는 2주간 잠복 후 필리핀 수사기관과 함께 검거했다.

경찰청은 주필리핀 대사관, 필리핀 당국과 협의해 박씨 등 피의자들을 국내로 신속히 송환하기로 했다.

코리안데스크는 필리핀 경찰청 등이 한국인 관련 사건을 전담하는 수사기관이다.

한편 경찰청은 국외도피사범 검거·송환과 한국인 대상 강력범죄 공조 수사를 위해 2012년부터 필리핀 코리안데스크를 운영하고 있다.

필리핀 코리안데스크는 최근 1조 3000억원대 사이버도박 운영조직 총책과 국내 최대 성매매 알선사이트 '밤의 전쟁' 운영자를 잇달아 검거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필리핀 코리안데스크에 인력을 파견 이후 연평균 10명에 달하던 현지 한국인 피살 인원이 연평균 2명 수준으로 감소했다"며 "앞으로 태국 등 인근 국가에도 코리안데스크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성지 기자 ksjo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