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감이슈]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죄송하다" 연신 사과…"법정소송 빨리 마무리"
상태바
[2021 국감이슈]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죄송하다" 연신 사과…"법정소송 빨리 마무리"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10.0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위 국감 출석…"남양 사태 돌파의 길 매각이라 생각"
"적합한 매각대상자 찾고 있어"…홍성국 "남양 반대로 하면 ESG"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해 "죄송하다"며 연신 고개를 숙였다. 

홍 회장은 5일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013년부터 이어진 남양유업 관련 사태에 대한 질의에 "잘못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매각이 잘 진행되지 않고 있는 점에 대해서는 "사전에 합의한 여러가지 사항이 이행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며 "법정 소송을 빨리 마무리해 주주와 종업원, 축산농가, 대리점 등 조직원들이 같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경쟁사는 혁신을 거듭하고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는데 남양은 문제만 거듭하고 있다"며 "종업원 등 이해 당사자를 어떻게 보호할 것이냐"고 질타했다. 이어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와 관련해서 남양유업은 교과서 같은 회사"라며 "남양유업 반대로만 하면 회사가 잘된다고 할 정도"라며 비꼬았다.

이에 홍 회장은 "제 잘못을 인정한다"면서 "이를 돌파하는 길은 매각이라고 생각했으나 한앤컴퍼니 측과 합의 사항이 이행되지 않았다. 가장 적합한 매각대상자를 찾는데 힘쓰고 있다"고 답했다.

홍 의원은 또 "남양유업은 계속 문제를 일으켰다. 앞으로를 예상해보자면 회사 매각을 결정할 때 한앤컴퍼니에 협조한 구성원을 잘라낼 것 아니냐"고도 지적했다. 홍 회장은 이에 대해 "아니다"고 짧게 대답했다.

홍 의원은 "소송이 길어지면 (이해관계자들은) 더 힘들어질 수밖에 없다"며 지적하자 홍 회장은 "그렇게 되지 않게끔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윤주경 국민의힘 의원 질의도 '오너리스크로 가맹점주가 피해 보고 있다'고 홍 회장을 지적했다. 

홍 회장은 "예기치 못한 (경영 악화로) 도저히 짧은 소견으로는 (문제 해결 방법이) 보이지 않았다"며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기업 가치를 올리고 대리점의 위상을 확립해 주고 하는 매각이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그는 회사와 가맹점주 간에 표준계약서를 쓰고 있는지를 묻는 질의에 대해서는 "자세한 내용을 잘 모르지만 어느 경쟁사와 비교해서 우리 계약 조건이 나쁘다고 생각지 않은 걸로 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