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을경 경선] 이재명 압승, 9부 능선 접근…'대장동 의혹' 뚫고 본선 직행하나
상태바
[민주당 부을경 경선] 이재명 압승, 9부 능선 접근…'대장동 의혹' 뚫고 본선 직행하나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10.02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울·경 55.34% 과반 득표…누적 득표율 53.51%
2차 슈퍼위크 과반 시 본선직행 9부 능선…野 대립 강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2일 오후 부산 동구 부산항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를 마친 후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2일 오후 부산 동구 부산항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를 마친 후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2일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논란에도 불구하고 부산·울산·경남(부·울·경) 경선에서도 압승을 거두면서 대세론을 재확인했다.

3일 49만여 명의 2차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 투표 결과가 발표되는 2차 슈퍼위크에서도 과반을 득표한다면 본선 직행을 위한 9부 능선을 넘게 된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오후 부산 동구 BPEX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부·울·경 순회 경선에서 대의원·권리당원·국민일반당원의 온라인·자동응답(ARS)·현장 투표 집계 결과, 유효투표 수 3만5832표 중 1만9698표(55.34%)를 얻어, 1만1969표(33.62%)를 얻은 이낙연 후보를 누르고 1위에 올랐다.

이재명 후보는 누적 득표율에서도 53.51%(36만5500표) 과반으로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이낙연 후보는 누적 득표율은 34.67%(23만6804표)로 집계됐고 투표율 차이는 18.68%p에서 18.84%p로 소폭 상승했다.

이재명 후보는 지금까지 광주·전남을 제외하고 충청권, 대구·경북, 강원, 전북, 제주, 부·울·경에서 모두 과반을 기록, 연전연승하며 대세론을 굳혀가고 있다.
최근 대장동 의혹이 확산하면서 야권이 이재명 후보를 향해 공세를 강화하고 있지만, 오히려 민주당 지지층은 결집하는 모양새다.

이제 이재명 후보로서는 3일 2차 슈퍼위크가 본선 직행을 위한 사실상 마지막 관문이다. 2차 슈퍼위크에는 인천 순회경선 결과와 함께 총 49만6339명의 2차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 투표 결과도 발표된다.

현재 이재명 후보가 이낙연 후보를 11만여 표 차이로 앞서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2차 슈퍼위크에서도 과반을 득표한다면 본선 직행의 9부 능선을 넘는 셈이다.

남은 순회 경선 지역인 서울과 경기에서 이재명 후보의 지지세가 높고, 3차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 규모도 30만명에 그쳐 설령 이낙연 후보가 승리하더라도 표 차이를 줄이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투표율도 하락세다. 1차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의 온라인 투표율은 70.36%에 달했지만, 2차 선거인단 온라인 투표율은 49.68%에 못 미쳤다.

이에 따라 이재명 후보는 2차 슈퍼위크에서 승리한다면 본격적으로 본선 준비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의 핵심인물로 꼽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검찰 조사를 받는 등 이재명 후보 주변 인물에 대해서도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고 있는 만큼 이번 국면을 돌파하는 것이 향후 행보의 관건이 될 전망이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2일) 합동연설회에서도 "토건세력과 결탁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공공개발을 좌절시키고 '이재명 성남시장'의 공공개발까지 좌절시킨 것이 국민의힘이고 부득이 민관합작 개발을 선택하자 이번에는 민간사업자와 개발이익을 나눈 자들이 바로 국민의힘"이라며 야권을 겨냥했다.

김태훈 기자 th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