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전역 사정권' 北미사일에 日 비상…"한반도 아닌 日에 초점"
상태바
'日 전역 사정권' 北미사일에 日 비상…"한반도 아닌 日에 초점"
  • 백민일 기자
  • 승인 2021.09.13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상자위대 전 사령관 "한반도 아닌 일본에 초점"
일본 정부 대변인 "일본 둘러싼 지역 평화 위협"

"1500㎞라는 비행거리를 보면 분명히 한반도가 아닌 일본에 초점을 맞춘 것이다"

고다 요지 전 일본 해상자위대 자위함대 사령관은 13일 NHK방송 인터뷰에서 북한의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고다 전 사령관은 "(이번 미사일은) 일본이나 주일미군에 새로운 위협이 되고 군사적 의미가 크다"고 봤다.

그는 "순항미사일은 탄도미사일과 달리 지표면이나 해수면과 가까이 비행하기에 탐지하기 어려워 근처에 왔을 때 방어할 수밖에 없다"며 "막기 어려운 위협이 현실화되고 있다고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고다 전 사령관은 이 미사일에 핵탄두가 탑재될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공개된 사진을 볼 때 이 형태의 미사일을 1500㎞ 날리려면 탄두를 상당히 작게 할 필요가 있다"면서 "현재 북한의 기술로는 핵탄두 탑재가 어렵겠지만 결코 과소평가할 수 없다"고 말했다.

미사일이 수도인 도쿄까지 날아올 수 있다는 불안감도 제기된다. 나가이와 도시미치 전 항공자위대 항공지원집단사령관은 NHK 인터뷰에서 "충분한 정보가 없어 신빙성 있는 평가가 어렵다"면서도 "알려진 내용처럼 1500㎞를 비행할 수 있는 게 사실이라면 도쿄까지 오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상대방의 위협 권외에서 핀포인트로 중요 목표를 타격할 수 있는 스탠드오프 공격 능력으로서 전술적으로 효과적인 미사일이라고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일본 정부 또한 해당 미사일의 사정거리에 우려를 표하며 종합 미사일 방공 능력 강화를 예고하고 나섰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1500㎞를 항해하는 미사일 발사가 사실로 밝혀진다면 일본을 둘러싼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것"이라며 "우려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가토 장관은 "북한의 군사 행동에 대해서는 계속 미국과 한국과 함께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필요한 정보의 수집·분석·경계 감시를 실시하겠다"며 방위대강과 중기방위계획 하에 종합 미사일 방공 능력 강화를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백민일 기자 bmi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