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손준성 보냄' 텔레 계정, 손 검사와 동일"…확인 자료 공개
상태바
조성은 "'손준성 보냄' 텔레 계정, 손 검사와 동일"…확인 자료 공개
  • 김성지 기자
  • 승인 2021.09.13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혹 보도한 뉴스버스 기자와 대화 나눠…"수사기관에 제
조성은씨가 전혁수 뉴스버스 기자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 (자료 제공=CBS ‘김현정의 뉴스쇼’)
조성은씨가 전혁수 뉴스버스 기자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 (자료 제공=CBS ‘김현정의 뉴스쇼’)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제보자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 부위원장이 13일 고발장 등 사진을 보낸 텔레그램상 '손준성보냄'이 손준성 검사임을 입증하는 자료를 공개했다.

조씨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처음 보여드리는 것"이라며 수사기관에 제출한 입증 자료를 공개했다. 이는 의혹을 최초 보도한 뉴스버스 전혁수 기사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캡처 화면이다.

조씨의 설명과 자료를 종합하면, 조씨는 자신의 텔레그램상 '손준성보냄'을 눌렀을 때 뜬 계정의 링크를 전 기자에게 보냈다. 전 기자는 손 검사의 휴대전화 번호를 구해 텔레그램 계정을 확인했고, 조 씨가 보낸 계정과 전 기자가 확인한 연락처 계정의 화면이 동일했다는 것이다.

조씨는 "그 전에는 탈퇴한 계정이 아니었고, 저한테는 손준성 번호가 없다"라며 "대화를 보시면 아시다시피, 우리 전 기자는 손 검사 번호가 있었고 저는 없었다. 그래서 프로필 사진이 동일한지, 동일인인지 한번 확인해 봐라, 왜? 저는 이미 포렌식을 제출했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또한 조씨는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저는 새롭게 손 검사의 번호를 저장하면 왜 저장한 것으로 조작했냐, 이렇게 얘기할 거라서 없는 상태로 계속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들 번호가 있던 사람들은 본인이 맞네, 단순히 사진 동일성이 아니라 연락처나 개인정보 동일성까지 확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조씨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받은 두 개의 고발장 등 사진에는 '손준성보냄'이라고 적혀있다. 뉴스버스 측은 법조인 대관에서 '손 검사'를 확인했다며 손 검사를 전달자로 지목했다.

이에 대해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은 지난 6일 입장문을 통해 "제가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첨부자료를 김웅 의원에게 송부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라며 "향후 이와 관련한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이로 인한 명예훼손 등 위법행위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손준성보냄'이 손 검사인지 규명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날 조씨의 발언과 조씨가 공개한 자료가 사실일 경우 '손준성보냄'이 손 검사임을 입증할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이는 상황이다.

다만 손 검사가 김 의원에게 직접 사진을 보냈는지, 다른 인물이 전달했는지 여부는 여전히 밝혀지지 않았다. 해당 고발장의 작성자가 누구인지, 배후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있는지가 이번 공수처 수사의 핵심이다.

김성지 기자 ksjo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