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 출신 첫 대선후보' 윤석열, 공수처·檢 '십자포화' 위기
상태바
'검찰총장 출신 첫 대선후보' 윤석열, 공수처·檢 '십자포화' 위기
  • 뉴스1
  • 승인 2021.09.1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수처, '고발사주 의혹' 尹 입건…고발 4일 만에 압수수색
중앙지검엔 처가 관련 사건 수두룩…부인 소환도 주목

검찰총장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대선후보로 직행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선을 약 6개월 남겨놓은 가운데 수사기관의 집중 포화를 받고 있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와 검찰에서 윤 전 총장과 관련해 진행 중인 수사나 진상조사 등은 10여건에 이른다.

최근 가장 긴박하게 수사가 이뤄지고 있는 사건은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 건이다.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지난 9일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입건(공제 13호)하고 10일 곧바로 강제수사에 나섰다.
고발사주 의혹은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윤 전 총장 측근으로 알려진 손준성 검사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의 고발장을 작성해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후보였던 김웅 의원에게 전달했고, 김 의원은 이를 당 법률지원단에 전달했다는 것이 골자다. 윤 전 총장이 이 과정에서 개입했는지 여부가 핵심 쟁점이다.

공수처 수사팀은 고발장이 접수된 지 4일 만인 지난 10일 손 검사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주요 참고인 신분인 김 의원의 자택과 차량도 압수수색해 이들의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공수처는 전체 수사팀을 투입해서라도 이번 의혹의 실체를 신속하게 규명하겠다는 입장이다.

해당 의혹과 관련해선 대검찰청에서도 들여다보고 있다. 김오수 검찰총장은 인터넷 언론사 '뉴스버스'에서 의혹 보도를 한 직후 곧바로 진상조사를 지시했다.

제보자로 알려진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대위 부위원장은 대검 감찰부에 자신의 휴대전화와 이동식저장장치(USB) 등을 제출한 상태다. 대검은 신속한 진상조사를 위해 최근 감찰부 인력을 늘리기도 했다.

공수처는 이와 별개로 지난 6월 윤 전 총장의 '한 전 총리 모해위증교사 수사 방해 의혹'과 '옵티머스 펀드 사기사건 부실수사 의혹'을 공제7호와 공제8호로 각각 입건하고 수사를 벌여왔다.

이후 지난 7월 법무부 감찰관실과 대검 감찰부를 압수수색해 자료를 확보했고, 최근에는 한 전 총리 모해위증교사 수사 방해 의혹과 관련해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에는 윤 전 총장의 측근 및 가족과 관련해 배당된 지 1년이 넘는 사건부터 최근에 배당된 사건까지 여러 건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먼저 윤 전 총장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연루된 코바나컨텐츠 협찬금 불법수수 의혹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및 도이치파이낸셜 주식매매 특혜 관여 의혹에 대해선 반부패강력수사2부(부장검사 조주연)가 들여다보고 있다.

김씨 사건과 관련해 검찰은 지난 6월 금융감독원에 이어 7월 6곳이 넘는 증권사를 압수수색하는 등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에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관련 회사를 대상으로 추가로 압수수색을 벌이기도 했다.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해서는 압수물 확보도 상당 부분 진행된 만큼 김씨 등 핵심 관련자들의 소환 시기가 주목되고 있다. 검찰은 이르면 이번달 중으로 김씨 등을 소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 전 총장의 측근 윤대진 검사장의 친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사건 무마 의혹은 형사13부(부장검사 임대혁)이 맡고 있다. 최근 윤 전 서장과 관련해 새롭게 제기된 전·현직 검사 및 고위공직자에 대한 스폰서 의혹에 대해선 반부패강력수사1부(부장검사 정용환)가 들여다보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씨(74)와 관련해서는 형사5부(부장검사 박규형)에서 대검이 재기수사를 명령한 모해위증 혐의 사건을 담당하고 있다. 최씨의 납골당 사업 편취 의혹은 서울경찰청이 재수사를 하고 있는 상태다.

윤 전 총장 본인에 대한 수사도 있다. 배우자 김씨에게 제기된 '강사이력 허위기재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총장이 거짓 해명을 했다는 혐의로,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경근)가 맡고 있다.

윤 전 총장이 야당의 유력 대선후보로 지지율 1·2위를 다투고 있는 만큼, 수사결과와 결과 발표 시기에 따라 대선에 미칠 영향은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