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사주' 의혹'] 국힘-공수처 힘겨루기…공수처장 고발vs김웅 압수수색 재시도
상태바
['검찰사주' 의혹'] 국힘-공수처 힘겨루기…공수처장 고발vs김웅 압수수색 재시도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1.09.11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수처 "재시도 여부·시점 검토중"…수사팀은 오늘 휴식
국민의힘, "불법 압수수색" 김진욱 등 대검에 고발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과 김형동 의원, 권오현 법률자문 위원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적법 절차를 거치지 않고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을 압수수색한 것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과 김형동 의원, 권오현 법률자문 위원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적법 절차를 거치지 않고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을 압수수색한 것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검찰발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재시도하려는데 반해 국민의힘 측은 김진욱 공수처장 등을 대검찰청에 고발하는 등 정면으로 맞서고 있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전날(10일) 김 의원의 사무실 압수수색을 마무리하지 못하고 철수한 공수처는 현재 압수수색 재시도 여부와 시점을 검토 중이다.

앞서 공수처 수사3부는 10일 김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비롯해 자택과 차량,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의 대구고검 사무실과 서울 자택 등을 대상으로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에 나섰다.

수사팀은 김 의원 사무실을 제외한 나머지 4곳은 압수수색을 마쳤지만, 김 의원의 사무실은 국민의힘 의원들과 김 의원이 압수수색에 이의를 제기하며 막아서면서 중단됐다. 양측은 오후 늦게까지 대치를 벌였지만 결국 공수처 측에서 밤 9시가 넘어 철수했다.

공수처 측은 철수 직후 "깊은 유감을 표한다. 압수수색 영장 재집행 여부를 계속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다만 공수처는 일단 이날은 압수수색 재시도를 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11시간 넘게 국회에서 대치한 수사팀은 이날 대부분 휴식을 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수처 관계자는 압수수색 재시도와 관련해 "내일 할지 여부는 미정"이라며 "재시도 여부와 시점 모두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 국민의힘, 김진욱 공수처장 등 고발

공수처가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김웅 의원실을 압수수색 하는 과정에서 위법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국민의힘 측이 김진욱 공수처장 등을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과 김형동 의원 등은 11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김 처장을 비롯해 전날(10일) 김 의원실 압수수색에 나선 공수처 검사 등 7명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와 불법수색죄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전 의원은 이날 고발장을 제출한 뒤 기자들과 만나 "어제 이뤄진 압수수색은 적법한 영장제시 없이 이뤄졌고 압수수색 범위도 벗어났다"며 "이러한 공수처의 불법적인 압수수색은 야당에 대한 탄압 및 대선개입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압수수색이 중단된 상태인데 공수처에서 만약 주말에 압수수색을 재차 시도한다면 국민의힘 측에서 강력 대응할 것"이라며 "불법 압수수색 연장으로 또 고발될 수도 있다는 점을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전 의원은 또 공수처가 정당하게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왜 (단어 검색에) 추미애가 나오고 김오수가 나오나. 우리로서는 납득할 수 없다"며 "떳떳하면 공수처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공개하면 될 일"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 처장과 관련해선 "지휘책임뿐 아니라 행위관여도 있다고 본다"며 "김 처장과 공수처 검사, 수사관들은 불법행위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도 "어제 국면은 비유하자면 김웅 의원실에 가서 도둑질을 하려다가 주인과 친구에게 발각된 사건"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법에 압수수색 영장이 위법하다는 내용의 준항고장을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