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측,'박지원 게이트' 역공…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
상태바
윤석열측,'박지원 게이트' 역공…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09.11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조성은 만남 경악"…김기현 "제2의 김대업 공작"
"정권차원 음모 의심…朴 휴대전화 압수수색 즉각 실시해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10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시그널 면접’에서 면접관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10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시그널 면접’에서 면접관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11일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을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으로 규정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박지원 국정원장의 휴대전화 압수수색을 촉구했다.

제보자인 조성은 씨와 박지원 원장이 최근 회동한 사실을 부각하며 '박지원 게이트' 의혹에 불을 지피고 있는 셈이다. 

이상일 윤석열 캠프 공보실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소위 제보자 조성은씨가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의 악의적 허위 보도가 이뤄지기 전 박 원장을 만났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공보실장은 "노회한 정치인 출신인 박 원장과 과거 명의도용으로 가짜당원 급조 논란을 일으킨 조씨가 만나 무슨 얘기를 나눴는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며 "이번 공작에 박 원장도 관련 있다면 엄청난 파문을 몰고 올 '박지원 게이트'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정권교체를 실현할 야권의 가장 강력한 후보에 타격을 가하기 위해 국정원과 법무부, 검찰, 공수처 등 국가 권력이 총동원된 듯한 사건 전개는 정권 차원의 총체적 음모가 진행되고 있음을 의심하게 한다"고 했다.

이 공보실장은 그러면서 "박 원장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무슨 역할을 했는지 국민 앞에 정직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며 "공수처와 선거사범 수사권을 가진 검찰은 박 원장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즉각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도 "박 원장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하길 바란다"며 "문 대통령이 침묵한다면 이번 정치공작에 대한 국민의 의심은 더 짙어질 것이고 대통령 책임론도 나올 것"이라고 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SNS를 통해 "박 원장이 개입해 제2의 김대업식 정치공작을 벌이려 한 것은 아닌지 차고 넘치는 의심 정황이 아닐 수 없다"라며 "박 원장과 조 씨의 수상쩍은 만남도 즉각 함께 수사해야 마땅하다"라고 밝혔다.

조 씨에 대해서는 "박 원장의 수족과도 같은 관계"라고 규정했다.

김 원내대표는 "불리한 대선판을 흔들기 위해, 야당 후보 흠집내기에 나선 게 명백하다"며 "당의 역량을 총동원해 정권의 표적 수사, 야당 탄압, 정치 공작을 막겠다"라고 강조했다.

김태훈 기자 th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