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사주' 제보자 직접 나서…"김웅, 대검에 고발장 접수하라 말해"
상태바
'고발사주' 제보자 직접 나서…"김웅, 대검에 고발장 접수하라 말해"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1.09.09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보자, JTBC 인터뷰서 "윤석열·김웅 기자회견 보고 고민 끝에 밝히기로"
"김의원에게 자료 받았지만 당에 전달하지 않아…손준성, 검사인지도 몰랐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KR DB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KR DB

'윤석열 검찰'이 야당을 통해 여권 정치인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과 관련, 자신이 제보자라고 밝힌 인물이 9일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당시 전화로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하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인물은 이날 JTBC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처음 의혹을 뉴스버스 측에 제보하고 대검찰청에 공익신고자 신청을 한 당사자라고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안의 심각성이 크다고 느꼈다"며 "김웅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기자회견을 봤고, 고민 끝에 제보자라고 밝히기로 결심했다"고 언론 인터뷰에 나선 이유를 설명했다. 고발자는 다만 이날 인터뷰에서 자신의 모습과 목소리는 드러내지 않았다.

그는 "김 의원에게 자료를 받은 사실을 뉴스버스 측에 알렸을 뿐 정치 공작과는 전혀 무관하다"며 "현재 여야 어떤 캠프에도 속해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쪽에서 제기된 제보자의 특정 후보 캠프설과 공작설 등 여러 의혹을 일축한 것으로 보인다.

해당 인물은 "김 의원에게 당시 자료를 받은 것은 맞지만 당에 따로 자료를 전달하지는 않았다"며 "대화방 캡처에 나온 '손준성'이란 인물이 검사인지도 몰랐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의원이 당시 전화로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하라고 얘기했는데 당시엔 그 의미를 몰랐다"고도 부연했다.

한편 검찰로부터 고발장을 전달받아 제보자(당시 당 관계자)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 의원은 전날(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손준성 검사에게 자료를 받았는지 기억나지 않는다"며 "제보자가 밝혀지면 사건의 경위가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최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의혹 제보자가 특정 캠프 소속이며 국민의힘 소속 대권 주자인 윤 전 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을 "모두 잡으려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