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사주' 의혹 일파만파…'누가 왜' 실체 규명 오리무중
상태바
'고발사주' 의혹 일파만파…'누가 왜' 실체 규명 오리무중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09.09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웅 "기억 안난다" 윤석열 "괴문서" 제보자 지목 A씨 "법적대응"
金 텔레그램방 '폭파'에 휴대전화 교체 등 의혹 입증 난망 전망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근 불거진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근 불거진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이 일파만파 확산하고 있다.

의혹의 '키맨'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8일 기자회견에서 '모르쇠'로 일관하고, 김 의원이 고발 사주 의혹을 언론에 제보한 것으로 특정한 A씨는 명예훼손 혐의로 김 의원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히면서 상황은 오히려 악화하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주요 의혹에 대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총선 전 손준성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으로부터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장을 받아 당에 전달한 의혹을 받고 있지만 이날 회견에서는 "고발장을 받았는지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다.

김 의원은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 관련 자료를 받거나 전달한 기억도 없다고 했고, 관련 의혹을 언론에 제보한 제보자에 대해서는 "조작을 한 경험이 많다. 누군지 밝혀지는 순간 자료를 신뢰할 수 있는지가 무너질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이날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언론에 보도된 고발장 등에 대해 "작성자가 없는 문서로 소위 괴문서"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언론 제보자에 대해 "과거 그 사람이 어떤 일을 벌였는지 여의도판에서 모르는 사람이 없다"며 "이 사람이 공익제보자가 되면 이게 공익 제보 취지에 맞는 것인가"라고 했다.

상황이 긴박해지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당 차원의 검증 조직을 꾸리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해 8월 미래통합당 법률자문위원이었던 조모 변호사가 최 의원 고발장을 작성할 때 당무감사실장으로부터 고발장 초안을 받았다는 보도 등이 나오자 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진상조사 또는 검증을 진행할 대응 조직 설치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 의원의 기억이 없는 상황에서 고발장을 작성한 인물을 특정하거나 첨부 자료를 김 의원에게 전달한 과정 등을 수사권한이 없는 당 검증 조직이 파헤치기는 쉽지 않아 결국 수사 기관이 개입할 수밖에 없다는 전망이 나온다.

대검찰청은 제보자의 휴대전화 분석 등 조사에 착수했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윤 전 총장 등을 고발한 시민단체 대표를 불러 조사하고 있지만, 수사기관도 관련 의혹을 입증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김 의원에게 고발장과 자료를 전달한 인물을 특정하려면 김 의원의 휴대전화를 조사해야 하지만 김 의원이 휴대전화를 교체했고, 텔레그램 대화방을 '폭파'한 데다 이 인물이 손준성 검사라 하더라도 당시 사용했던 컴퓨터를 조사하는 것도 난항이 예상된다.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PC는 3개월마다 디가우징(하드디스크를 지워 복구가 안 되게 하는 기술)한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8일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공중에 붕 뜬 사건, 비실비실 마무리된 사건이 될 것"이라며 진실규명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태훈 기자 th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