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E&S, 美 에너지솔루션 기업 인수…에너지 신산업 도전한다
상태바
SK E&S, 美 에너지솔루션 기업 인수…에너지 신산업 도전한다
  • 이상연 기자
  • 승인 2021.09.09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분 95% 인수…2025년까지 6억弗 투자
키 캡처 에너지(Key Capture Energy·KCE)가 텍사스주에 운영 중인 ESS 설비(SK E&S 제공).
키 캡처 에너지(Key Capture Energy·KCE)가 텍사스주에 운영 중인 ESS 설비(SK E&S 제공).

SK그룹의 에너지 계열사인 SK E&S가 글로벌 메이저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의 행보를 가속화하고 있다.

SK E&S는 1999년 도시가스 사업 지주회사로 출범해 현재 수소, 친환경 LNG, 전력, 집단에너지, 신재생에너지, 그리고 해외 에너지 사업까지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SK E&S는 미국의 그리드 솔루션(Grid Solution) 기업인 '키 캡처 에너지(Key Capture Energy·KCE)'의 지분 약 95%를 인수해 경영권을 확보했다고 9일 밝혔다.

그리드솔루션은 전기를 저장하는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활용하되, 송전망과 배전망에 연계된 ESS를 인공지능(AI) 기술과 접목해 전기 공급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에너지 분야의 신산업을 말한다.

지난 2016년부터 미국 내 그리드 솔루션 사업을 추진한 KCE는 현재 약 3기가와트(GW)의 ESS 프로젝트 포트폴리오를 구축한 미국 그리드솔루션 선도 기업이다. 현재 뉴욕과 텍사스주를 중심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으며, 향후 재생에너지 비중이 확대되는 미국 북동부와 중부 지역 및 캘리포니아 등으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그리드솔루션은 재생에너지를 통한 전력공급이 날씨와 시간에 따라 들쭉날쭉 하더라도 안정적으로 전기를 공급하고, ESS에 저장해 둔 전기를 가격이 높은 시간대에 판매할 수 있어 고수익을 창출할 수있는 분야다.

이 같은 재생에너지의 보완재적 성격 때문에 재생에너지 산업과 함께 폭발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우드맥킨지는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의 ESS 기반 그리드 솔루션 산업이 2021년 약 6GW 규모에서 연평균 60% 이상 급격히 성장해 2030년에는 76GW규모로 12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

SK E&S는 2025년까지 KCE를 미국 내 1위 기업이자 글로벌 톱티어(Top-tier)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SK E&S는 향후 2~3년 동안 KCE의 경영권 인수와 신규 프로젝트 추진 등에 6억달러(약 7000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정준 SK E&S 부회장은 "KCE의 에너지 솔루션 서비스를 통해 잉여 전기를 활용하는 등 전기 공급의 효율성을 높이고, 소비자의 효율적 전기 사용을 극대화한다면 온실가스 감축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연 기자 lsy@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