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수사·재판도 검언유착"…한동훈 "허황된 소리"
상태바
추미애 "수사·재판도 검언유착"…한동훈 "허황된 소리"
  • 오동윤 기자
  • 승인 2021.07.17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재 전 기자 무죄에 추미애 "검찰총장이 수사 방해"
한동훈 "'권언유착' 책임져야…딴 세상 사람처럼 말해"
한동훈 검사장(왼쪽)과 추미애 전 법무장관
한동훈 검사장(왼쪽)과 추미애 전 법무장관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이동재 채널A 전 기자의 무죄 판결에 "수사와 재판도 검언유착"이라는 입장을 밝히자 한동훈 검사장이 "책임을 져야할 사람이 허황된 소리를 한다"고 비판했다.

한 검사장은 17일 입장문에서 "권언유착 공작과 수사상황 불법 공개의 책임을 져야 할 추미애씨가 사법부 판결로 검언유착 프레임이 부정되고, 기자 본인들에게조차 전부 무죄가 선고된 다음날 사법부의 재판결과를 부정하는 긴 글을 썼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검사장은 "이 수사와 재판은 추미애씨가 역사상 두번째 수사지휘권을 발동해서 검찰총장을 완전히 배제하고, 직접 고른 검사들을 시켜 보고받으며 수사하고 재판까지 한 것인데 기자들조차 전부 무죄나니 지금와서 '검언의 재판방해'라는 새로운 버전의 허황된 소리를 하고 있다"며 날을 세웠다.

그는 "추미애 씨 말이 도대체 무슨 말인지 이해하는 게 너무 어렵다"고도 했다.

한 검사장은 "'검언의 재판방해'라는 허황된 소리를 주술처럼 맥락없이 반복하면서 저나 사법부, 언론 등 상식있는 사람들을 마구 욕해서 어그로를 끌고 싶고, 권언유착 공작 실패의 책임을 면하고 싶은 마음까지는 알겠다"면서도 "여러 번 봤는데 도대체 무슨 말 하는 건지 알아들을 수 없는 부분이 많다"고 했다.

'어그로'란 관심을 끌고 분란을 일으키기 위해 자극적인 글을 올리거나 행동을 하는 것을 의미하는 신조어다. 

한 검사장은 이어 "추미애씨가 이미 객관적으로 밝혀진 사실들, 모두가 아는 사실을 의도적으로 무시하고 딴 세상 사람처럼 말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국민들께서 추미애씨가 어떤 사람이고 어떻게 법치를 파괴했는지 그간의 말과 행동으로 이미 다 보셨으니, 추미애씨의 황당한 말에 현혹될 리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앞서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홍창수 부장판사는 강요미수 혐의로 기소된 이 전 기자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이 전 기자의 후배로 취재를 함께 한 백모 기자에게도 무죄가 선고됐다.

추 전 장관은 선고 당일 "이 사건과 관련해 거악인 내부조력자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수사가 이루어져야 하는데 이에 대한 검찰총장의 집요한 감찰과 수사 방해가 있었다"며 "처음부터 끝까지 검언유착의 결과로, 개혁이 더 절실해졌다"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추 전 장관은 그러면서 "검찰의 완벽한 수사 방해와 재판 방해로 진실이 이길 수 없는 한심한 작태는 처음부터 예견된 것"이라며 "이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오동윤 기자 ohdy@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