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 인사이드] '이준석 리스크' 국민의힘, 두 달 만에 지지율 하락
상태바
[여론 인사이드] '이준석 리스크' 국민의힘, 두 달 만에 지지율 하락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1.07.17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국민의힘 지지율이 두 달 만에 하락했다. 이준석 대표가 여성가족부·통일부 폐지 주장에 이어 재난지원금 합의 번복까지 각종 논란을 일으키며 '대표 리스크' 논란에 휩싸인 탓으로 보인다.

16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13~15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4명) 조사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31%, 국민의힘 지지율은 29%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지난주와 같고 국민의힘은 3%p 하락했다.

지난주 국민의힘은 1%p 차이로나마 4년 9개월 만에 처음으로 민주당을 앞질렀으나, 한 주 만에 다시 뒤집혔다. 6월 둘째주 이후 줄곧 상승 곡선을 타다가 처음으로 하락세로 돌아선 것이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특히 이 대표의 리더십을 흔든 결정적 계기였던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의 전국민 재난지원금 합의 파동은 김기현 원내대표가 나서 ‘해프닝’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내홍으로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서둘러 수습에 나섰다는 해석이다.

다만 이 대표에 대한 당내 비판이 언제든 다시 고개를 들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0선의 30대 정치인으로서 지지기반이 부족한 대표인만큼, 당내 주도권을 쥐기 위해 이 대표를 향한 견제구가 끊임없이 날아올 수 있다는 분석이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