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세계 LNG선 한국이 94% 쓸어담아
상태바
상반기 세계 LNG선 한국이 94% 쓸어담아
  • 이상연 기자
  • 승인 2021.07.17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상반기 대비 4배 넘게 발주…하반기에도 한국에 효자되나
한국조선해양 LNG선 Ⓒ한국조선해양
한국조선해양 LNG선 Ⓒ한국조선해양

올해 상반기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발주가 작년 대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LNG선은 선가가 높을 뿐만 아니라 한국의 수주점유율이 90%가 넘는 '효자' 선종으로, LNG선 특수가 올해 하반기까지 이어질지 업계 관심이 쏠리고 있다.

17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 세계에서 152만9421CGT(표준선 환산톤수)의 LNG선이 발주돼 지난해 같은 기간(36만3629CGT) 대비 4배(321%) 넘게 급증했다.

한국은 올해 상반기 발주량의 94%인 143만3562CGT를 수주하며 압도적 점유율을 보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 한국의 LNG선 수주량이 '0'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큰 차이다.

특히 이달 들어 2주간 LNG선 발주량이 60만6044CGT를 기록하는 등 LNG선 주문은 하반기 들어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한국은 이 중 52만323CGT(86%)를 거머쥐었다.

이는 올해 LNG선 수주잔량이 충분해 발주가 미진할 것이라던 업계 전망을 뛰어넘은 것으로, 가스 수요 증가가 발주를 이끈 것으로 풀이된다.

LNG선 발주 증가는 국내 조선업체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LNG선은 영하 163도 아래로 온도를 유지하고, 기체로 소실되는 양을 최소한으로 해야 해 기술력을 갖춘 한국이 독보적 경쟁력을 가진 분야로 알려졌다.

한국의 LNG선 수주 점유율도 2018년 98%, 2019년 94%, 2020년 72%에 달한다.

특히 LNG선은 지난달 기준 평균 선가가 1억 9000만 달러(2168억원)에 달하는 고부가가치 선박으로 수익성이 다른 선종에 비해 높다.

삼성중공업 LNG선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 LNG선 Ⓒ삼성중공업

하반기부터는 카타르발 LNG선 발주도 가시화할 전망이다. 카타르는 지난해 한국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빅3' 조선업체에 총 100여 척가량의 LNG선 건조 슬롯을 예약한 바 있다.

슬롯 계약은 신조를 만들기 위해 도크를 미리 선점하는 것으로, 계약기간이 2027년까지임을 고려하면 올 하반기부터 발주가 시작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아직 LNG선 발주가 2018년, 2019년 수준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하반기 대형 프로젝트가 현실화할 가능성이 커 올해 전체로는 기대해볼 만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