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룡의 시간-김동연] 김종인과 회동…제3지대서 대권도전 시사
상태바
[잠룡의 시간-김동연] 김종인과 회동…제3지대서 대권도전 시사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1.07.16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우리나라 현실 파악 노력" 긍정 평가
차기 대선주자로 꼽히는 김동연 유쾌한 반란 이사장(전 경제부총리)이 지난 5월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 KB금융 국민은행 신관에서 열린 ‘청년들과 공감, 소통의 장, 영리해(Young+Understand)’ 강연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차기 대선주자로 꼽히는 김동연 유쾌한 반란 이사장(전 경제부총리)이 지난 5월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 KB금융 국민은행 신관에서 열린 ‘청년들과 공감, 소통의 장, 영리해(Young+Understand)’ 강연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권 잠룡으로 꼽히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16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나 제3지대에서 대권에 도전할 것을 시사했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모처에서 김 전 위원장과 조찬 회동을 통해 "정권 재창출, 정권 교체보다 더 중요한 것은 정치 세력의 교체, 그리고 우리 사회의 의사결정 세력의 교체"라고 말했다.

김 전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19일 출간 예정인 자신의 저서 '대한민국 금기깨기'에 담긴 내용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위원장은 이에 "우리나라 현실을 파악하는 데 굉장히 노력을 많이 했고 다가오는 대선에 어떻게 임해야 할 것인지를 본인 스스로 고민하고 있지 않나"라며 김 전 부총리의 대권 도전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김 전 위원장은 약 3년 전 김 전 부총리에게 "경제 대통령에 대한 요구가 세질지도 모르니 준비를 철저히 해보라"며 조언한 사실도 전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서도 "(김 전 부총리가) 현실에 대한 인식이 아주 잘 돼 있다"며 "(책이) 나오면 김 전 부총리에 대한 국민 인식이 달라질지도 모른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또 김 전 부총리가 '게임 체인저'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김 전 위원장은 "늦게 출발하기 때문에 어떻게 될지는 모르지만, (게임체인저가 될) 그럴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