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블링컨, 양제츠와 대북정책 논의"…中 역할 모색
상태바
美 "블링컨, 양제츠와 대북정책 논의"…中 역할 모색
  • 백민일 기자
  • 승인 2021.06.11 2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대북정책 최종 마무리 위해 중국에 대북 역할 기대
대중국 압박 카드로 인권문제 거론, 대만 압박정책 중단 촉구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왼쪽),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왼쪽),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11일(현지시간)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통화하고 대북 정책을 논의했다고 국무부가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무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두 사람은 미국과 중국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협력할 필요성에 초점을 맞춰 미국의 포괄적 대북정책 검토에 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논의한 대북 정책의 구테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베이징의 정통한 대북 소식통은 "바이든 정부가 지난 4월 말 밝힌 대북정책에 대해 북한이 전적으로 수용하지 않고 불만을 나타내자 중국에게 모종의 역할을 거론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미국은 국가 자존심과 중국을 압박하는 카드로 코로나19 바이러스 기원의 투명성과 대만 문제 등을 언급했다"고 전해왔다.

또 이란, 미얀마, 기후 위기를 포함한 공동의 글로벌 도전과제에 대해 논의를 이어갔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있어 세계보건기구(WHO)의 2단계 전문가 연구 필요성을 포함, 바이러스의 기원에 관한 협력과 투명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미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출지가 우한바이러스연구소일 가능성까지 배제하지 않고 조사를 진행중인 가운데 중국의 협력을 압박한 대목으로 보인다.

블링컨 장관은 또 홍콩에서 민주적 규범의 악화, 신장 지역의 집단학살(genocide) 등에 관한 우려를 강조했다고 국무부는 전했다.

블링컨 장관은 중국이 대만에 관한 압박 정책을 중단하고 양안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고 국무부는 밝혔다.

백민일 기자 bmi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