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611 전당대회] '돌풍' 이준석, 1위로 본선행…'민심' 압도적, '당심'도 잡아
상태바
[국민의힘 611 전당대회] '돌풍' 이준석, 1위로 본선행…'민심' 압도적, '당심'도 잡아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05.28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주호영 홍문표 조경태 본선 진출…이준석, '민심' 여론조사서 51% 압도
당원조사, 나경원 32% 이준석 31% 주호영 20%…'30대 당대표' 가능성 높아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후보가 25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에서 열린 1차 전당대회에서 비전발표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후보가 25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에서 열린 1차 전당대회에서 비전발표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국민의힘의 차기 당대표 선거가 이준석 전 최고위원, 나경원 전 의원, 주호영·홍문표·조경태 의원의 대결로 압축됐다.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28일 당대표 후보 8명 중 5명을 가려내는 예비경선(컷오프) 결과를 발표했다. 김웅·김은혜·윤영석 후보는 예비경선에서 탈락했다.

선관위는 후보별 득표율과 순위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당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 전 최고위원이 1위(41%)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2위는 나 전 의원(29%), 3위는 주 의원(15%)이다. 홍 의원과 조 의원이 각각 4위(5%)와 5위(4%)로 본선에 올랐다.

이 전 최고위원은 민심을 반영하는 일반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무려 50%를 넘는 압도적 1위를 차지하며 '세대 반란' 현상을 입증했다.

예비경선은 지난 26∼27일 이틀 동안 ‘당원 50%, 일반 국민 50% 여론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여론조사기관 2곳에서 당원·일반국민 각 2000명씩 조사했다. 역선택 방지를 위해 일반국민 범위를 국민의힘 지지층과 무당층으로 한정했다.

당원 조사에선 나 전 의원이 32%로 이 전 최고위원(31%)을 앞섰다. 주 의원이 20%로 뒤를 이었다. 조 의원과 홍 의원은 각각 6%와 5%를 얻었다. 일반국민 조사에선 이 전 최고위원 51%, 나 전 의원 26%, 주 의원 9%, 홍 의원 5%, 조 의원 3% 순이었다.

신진-중진 구도로 치러지고 있는 이번 당대표 경선에서 이준석 후보(36)가 유일하게 생존하면서 30대 당대표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25일 오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제1차 전당대회 비전발표회에서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및 황우여 당 선관위원장을 비롯한 당 지도부와 8명의 당 대표 예비경선 후보자들이 참석하고 있다. Ⓒ국민의힘
25일 오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제1차 전당대회 비전발표회에서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및 황우여 당 선관위원장을 비롯한 당 지도부와 8명의 당 대표 예비경선 후보자들이 참석하고 있다. Ⓒ국민의힘

1985년생인 이 후보는 30대 중반이다. 국회의원 당선 경험이 없어 이번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8명의 후보 중 유일한 '0선' 후보다. 초선 김웅·김은혜 후보와 함께 당 쇄신을 외쳐 세 사람은 이번 선거에서 신진 주자로 분류됐다.

이 후보가 신진 주자 가운데 유일하게 본경선에 진출하면서 당 대표 가능성은 한층 높아졌다는 분석이다. 신진 주자를 지지하는 이들의 표심이 이 후보에게 모이고, 동시에 중진 인사들의 표심이 분산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후보는 이날 예비경선 통과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네거티브 없이 끝까지 비전과 미래로 승부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본선에 진출한 5명은 약 2주일 동안 권역별 합동연설회 4차례, TV토론회 5차례를 거쳐 다음 달 11일 전당대회에서 최종 당선자를 가리게 된다. 본경선은 당원투표와 일반국민 여론조사를 각각 70%와 30% 합산한다.

김태훈 기자 th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