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3분기부터 모더나 백신 생산…백신 허부 구축
상태바
삼성바이오 3분기부터 모더나 백신 생산…백신 허부 구축
  • 오동윤 기자
  • 승인 2021.05.23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료 의약품 병입 등 기술도입 착수…"하반기 초 상업 조달"
삼성바이오로직스 건물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건물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미국 모더나사와 22일 모더나 코로나19 mRNA 백신(mRNA-1273)에 대한 완제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모더나 백신의 원료 의약품을 인체에 투여할 수 있는 최종 형태로 만드는 완제 공정에 대한 기술 도입에 곧바로 착수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3분기부터 미국 이외의 시장으로 백신 수억 회 분량에 대한 바이알(유리병) 무균충전, 라벨링, 포장 등을 시작할 예정이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모더나 백신은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전 세계인에게 가장 중요한 백신”이라며 “완제 공정에 대한 파트너로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선택한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의 백신 긴급 수요에 대응해 올 하반기 초 상업용 조달이 가능하도록 신속한 생산 일정을 수립했다”고 덧붙였다.

후안 안드레스(Juan Andres) 모더나 최고 기술운영 및 품질 책임자(CTO & QO)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완제 생산 파트너십 체결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계약이 미국 외의 지역에서 우리 생산능력을 계속 확대해 나가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와 우리의 제조 파트너가 COVID-19 팬데믹을 퇴치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연간 36만4000 리터(ℓ) 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능력을 갖춘 글로벌 1위 위탁생산 기업이다. 존슨앤드존슨, 브리스틀 마이어스 스퀴브(BMS), 길리어드 등 미국 소재 글로벌 제약사와 장기 계약을 맺었으며, 일라이릴리와 비어-GSK 등이 개발한 코로나19 치료제 생산도 맡고 있다.

완제 공정은 인체 투입 전 최종 단계인 만큼 품질 유지와 철저한 무균 처리가 중요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2년 완제 공정 사업을 개시한 이래 미국 식품의약국(FDA), 유럽의약품청(EMA), 일본 의약품의료기기종합기구(PMDA) 등에서 총 16건의 관련 승인을 받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업계 평균 6개월 걸리는 기술이전부터 검증용 배치 생산까지의 기간을 2∼3개월로 단축할 계획이다.

모더나 백신은 지난 21일 국내에서 네 번째로 품목 허가받은 코로나19 백신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항원 유전자를 mRNA(전령RNA, 메신저 리보핵산) 형태로 주입해 체내에서 항원 단백질을 생성함으로써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mRNA백신'이다.

이미 국내 허가된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코미나티주'와 동일한 플랫폼으로 개발됐다. 이 제품은 미국과 영국 등에서 긴급사용을 승인했고, 유럽연합(EU), 캐나다, 스위스 등에서 조건부로 허가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영국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과 미국 노바백스 백신을 위탁생산하는 SK바이오사이언스에 이어 삼성바이오로직스까지 주요 백신들의 생산기지를 구축하게 됐다. 

오동윤 기자 ohdy@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