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송영길호' 출범] 지도부 '무계파' 진용…'친문' 색체 빼, 宋체제 강화 중심나
상태바
[민주당 '송영길호' 출범] 지도부 '무계파' 진용…'친문' 색체 빼, 宋체제 강화 중심나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1.05.03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무총장 윤관석, 수석대변인 고용진, 비서실장 김영호…계파색 옅은 인사들
정책위의장은 '탕평' 인사 가능성도…"제일 중요한 건 통합과 중립"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신임대표가 3일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신임대표가 3일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 체제의 더불어민주당 새 지도부가 속속 꾸려지고 있다. 당의 살림을 맡는 사무총장에는 3선의 윤관석 의원(인천 남동구을)이, 수석대변인에는 고용진 의원(재선·서울 노원갑)이 내정됐다.

당내 비주류로 분류받던 송 대표가 당 지휘봉을 잡으면서 계파색이 옅은 인사들이 주요 보직을 꿰차고 있다는 평가다.

송 대표는 3일 당 사무총장과 수석대변인을 내정하고 대표 비서실장, 대변인 인선을 발표했다.

당 사무총장에 내정된 윤관석 의원은 국회 정무위원장을 맡고 있는 당 중진이다. 송 대표가 인천시장으로 재임할 당시 인천시 대변인으로 활동하며 인연을 쌓았다. 송 대표와 같이 인천시에 지역구를 두고 있기도 하다. 당내에선 비주류에 속한다.

수석대변인에 낙점된 고용진 의원은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대변인을 맡은 바 있다. 하지만 당내에서 계파색이 옅은 인사로 분류된다. 기재위 여당 간사를 맡아 윤후덕 기재위원장과 함께 원만하게 상임위를 이끌어왔다는 평가도 받는다.

윤 의원과 고 의원에 대한 인사는 오는 4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될 예정이다.

한편 당 대표와 손발을 맞추는 비서실장직에는 김영호 의원(재선·서울 서대문구을)이 임명됐다. 김 의원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여당 간사를 맡아 외교통일위원장인 송 대표와 합을 맞춰왔다. 그는 중국 베이징대를 졸업하는 등 중국통으로 알려졌으며, 고 김상현 전 민주당 의원의 아들이다.

대변인에 임명된 이용빈 의원(초선·광주 광산구갑)은 전남대 의대를 졸업한 의사 출신 초선 의원이다. 지난 지도부에서 원내부대표를 맡기도 했다. 이 의원은 20대 총선을 앞두고 문재인 당시 당대표가 영입한 호남 영입인재로 알려졌다.

향후 정부·청와대와 정책 조율을 책임질 정책위의장은 여전히 인선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책위의장 또한 계파에 속하지 않은 중립적 인사가 임명되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오지만 당정청 관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자리인 만큼 일종의 '탕평' 인사도 점쳐진다.

당 핵심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정책위의장은 대선을 앞두고 중립적인 인사로 가닥을 잡은 것 같다"며 당 대표 선거에서 낙선한 후보 측 인사를 임명할 수 있냐는 질문에 "그럴 수 있다. 제일 중요한 건 통합과 중립"이라고 말했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