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새 지도부] 새 대표에 '비주류' [송영길…‘친문’ 홍영표에 0.59%p 신승
상태바
[민주당 새 지도부] 새 대표에 '비주류' [송영길…‘친문’ 홍영표에 0.59%p 신승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1.05.02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화 내걸고 '친문' 홍영표에 신승…혁신 추진력 얻어
백신 수급·부동산 의견 제시…정책 변화 이끌어낼까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새 당 대표에 당내 '비주류'로 분류되는5선의 송영길(58·인천 계양을) 의원이 선출됐다.

송 신임 대표는 2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전국대의원대회 당 대표 경선에서 35.60%를 득표하며 2위인 홍영표(35.01%) 후보에게 신승을 거뒀다. 우원식 후보는 29.38%로 3위를 했다.

이번 경선은 대의원(45%)·권리당원(40%) 투표와 국민(10%)·일반 당원(5%) 여론조사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송 후보는 대의원 투표에서 34.97%, 권리당원 투표에서 35.95%, 국민 여론조사에서 34.70%, 당원 여론조사에서 40.38%를 받았다. 홍 후보는 대의원 34.47%, 권리당원 36.62%, 국민 여론조사 37.36%, 당원 여론조사 31.41%였다. 1위 송 후보와 2위 홍 후보의 득표율은 불과 0.59%포인트(p) 차이다.

홍 후보는 권리당원 투표, 국민 여론조사에서 소폭 앞섰다. 반면 송 후보는 대의원 투표에서 홍 후보에 비해 일반당원 투표에서는 격차를 크게 벌려 승리를 견인했다.

선거 초반 송 대표가 우위에 있었지만 막판 친문 당원의 결집으로 초접전 양상이 펼쳐진 것으로 보인다.

친문도 아니고 비문도 아닌 ‘무계파’를 강조했던 송 후보는 이번에 세번째 당권에 도전하면서 고향인 호남 지역 대의원 지지세가 강하게 형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전대 레이스 초반 송 대표가 우위에 있었지만 막판 친문 당원의 결집으로 초접전 양상이 펼쳐진 것으로 보인다.

간발의 차이지만 송 대표가 당선된 것은 4·7 재보선 참패 수습과 당의 쇄신, 나아가 정권 재창출을 도모하기 위해선 친문 색깔이 덜한 인사를 간판으로 내세워야 한다는 다수 당원들의 뜻이 투영된 결과로 분석된다. 앞서 원내대표로 친문 핵심인 윤호중 의원이 선출된 것도 대표 경선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나온다.

송 대표는 재보선 결과로 확인된 등돌린 지지층을 회복하고 내년 3월 차기 대선을 공정하게 관리할 책무를 안게 됐다. 부동산 규제 등 민심 이반을 초래한 정책 기조를 보완, 수정하면서 당정청 관계를 조속히 재정립하는 것도 숙제로 꼽힌다.

송 대표는 당 대표 수락 연설에서 "변화를 바라며 투표에 참여해준 모든 분의 여망을 깊게 새기겠다"며 "지금은 승리를 향한 변화를 위해 주저 없이 전진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또 "우리는 원팀이다. 대선까지 311일의 대장정에서 승리하자"며 "당의 자랑스러운 대선주자들과 소통하고 대선 경선을 공정하게 관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부동산, 백신, 반도체, 기후변화, 한반도 평화 번영 등 5가지 핵심 과제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문재인 정부 성공을 확실히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송 대표가 '원팀'을 강조했지만 신승에서 나타났듯 친문의 결집은 상당했다. 또한 최고위원에 강성 친문인 김용민 강병원 김영배 의원이 1·2·3위로 입성에 성공해 여권 내 친문 진영의 위력을 보여줬다. 당내 '비주류'인 송 대표가 차기 대선이라는 최대 과제를 앞두고 친문과 충돌 없이 지도력을 발휘해야 하는 상황이다. 

전남 고흥에서 태어난 송 대표는 80년대 학생 운동권 출신으로 연세대를 나와 인권변호사의 길을 걷다가 2000년 총선에서 처음 당선된 뒤 5선을 했으며 2010∼2014년 인천시장도 지냈다.

2016, 2018년에 이어 세 번째 도 전 끝에 당대표가 된 그는 당내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 생)의 맏형으로 꼽힌다. 86 출신 첫 당대표 기록도 세웠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