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권력구도] '영남' 원내대표, 당 대표는 '지역 안배'?
상태바
[국민의힘 권력구도] '영남' 원내대표, 당 대표는 '지역 안배'?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04.30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대표-원내대표 모두 영남 출신은 부담 느끼는 기류 있어
지역 안배 부각시 '서울' 나경원, 상대적으로 유리…'대구' 주호영 부담
왼쪽부터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홍문표 의원, 조경태 의원, 김웅 의원.
왼쪽부터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홍문표 의원, 조경태 의원, 김웅 의원.

국민의힘 신임 원내대표에 영남 출신 김기현 의원(울산 남구을)이 선출되면서  곧 있을 전당대회에서 원내대표-당대표 '지역 안배'가 작동할지 주목된다.

국민의힘에서는 '투톱'인 대표와 원내대표가 모두 영남권 출신으로 채워지는 것을 부담스러워 하는 기류가 있어서다. 전국정당이 아닌 '영남당' 이미지가 부각될 수 있다는 이유다. 

30일 국민의힘 원내대표 경선 결과 김 원내대표는 2차 투표까지 간 끝에 신임 원내대표에 선출됐다. 김 원내대표는 4명의 후보가 맞붙은 1차 투표에서 101표 가운데 34표를 받았으며, 30표를 받은 김태흠 후보와의 2차 투표에서 100표 가운데 66표를 받았다.

'차기 당권 전초전'으로 평가받은 이번 경선에서 영남(울산) 출신 4선 김기현 의원의 당선은 차기 당대표 선거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역 안배에 관심이 쏠린다. 국민의힘은 지난 총선에서 참패한 이후 외연 확대를 주요 과제로 삼아왔다. 이 과정에서 영남권 탈피 움직임이 확산됐다.

영남은 전체 당원의 70%가 있는 곳으로 당의 주요 지지기반이지만, 동시에 외연확장을 위해 영남에 매몰된 이미지를 탈피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내부에서 이어졌다. 

지난 4·7재보궐선거에서 중도층, 청년층의 지지로 승리한 후에는 이같은 목소리가 공개적으로 드러났는데, 8일 초선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특정 지역 정당이라는 지적과 한계를 극복해 나가겠다"며 영남 극복에 목소리를 냈다.

새로운 당지도부를 뽑는 원내대표, 전당대회를 앞두고는 영남권에서 원내대표와 당대표가 모두 당선될 경우 '영남당' 이미지가 굳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특히 유력 당권주자로 꼽히는 주호영 전 원내대표와 나경원 전 의원이 관심이다.

영남(대구) 출신인 주 전 원내대표에게는 이번 원내대표 선거 결과가 다소 불리하게 작용할 소지가 있다. 반면 서울을 중심으로 활동한 나 전 원내대표는 수도권을 전면으로 내세워 당권에 도전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평가다. 

주 전 원내대표와 나 전 의원 모두 "원내대표 선가가 끝나면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밝힌 것 역시 이같은 분석에 따른 행보로 보인다.

다만 당대표가 갖는 막중한 책임과 권한을 고려할 때 능력이나 리더십 등 중요한 자질이 아닌 원내대표와의 지역 안배 문제가 승패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관측도 많다.

김태훈 기자 th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