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바이든, 5월 21일 백악관서 첫 정상회담
상태바
문대통령-바이든, 5월 21일 백악관서 첫 정상회담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1.04.30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코로나 상황에도 조기개최…한미동맹 중요성 보여줘"
백악관 "문대통령 방문, 철통동맹·깊은 유대 부각할 것"
한반도 문제, 코로나19 대응, 경제협력이 주요 논의 대상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오는 5월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한다고 청와대와 백악관이 30일 동시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121일 만에 열리는 첫 대면 회담으로, 바이든 대통령이 외국 정상을 미국으로 직접 초청해 대면 회담을 하는 것은 지난 16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에 이어 문 대통령이 두 번째다.이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30일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오는 5월21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서도 대면 정상회담이 조기 개최되는 것은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잘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수석은 "양 정상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서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하고, 양 정상과 국민들 간의 우정을 바탕으로 양국간의 포괄적이고 호혜적인 협력관계를 확대·발전시켜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회담에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의 진전을 위한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비롯해 경제·통상 등 실질협력과 기후변화, 코로나19 등 글로벌 도전과제에 대한 대응 협력에 대해서도 심도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6일 한미 양국 정상이 5월 후반기 워싱턴 D.C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와 백악관이 그동안 날짜 및 의제 등 세부적인 내용을 조율한 끝에 이날 정상회담 개최를 최종 확정한 것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을 맞이하기를 고대하고 있다"라며 "문 대통령의 방문은 미국과 한국 간 철통같은(ironclad) 동맹과 우리 정부와 국민, 경제 사이의 광범위하고 깊은 유대를 부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협력해 우리 동맹을 더욱 강화하고 긴밀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미정상회담 외에 세부적인 방미 일정과 전체 방미 기간 등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오찬이나 만찬 등 상세 일정에 대해 "정상회담 사전·사후 일정은 협의 중"이라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했던 사례를 준거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검토 마지막 단계에 이른 바이든표 '대북정책'이 발표될 시점에 이뤄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27일 국무회의에서 "이제 오랜 숙고의 시간을 끝내고 다시 대화를 시작해야 할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라며 "5월 하순으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이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하게 다지는 한편, 대북정책을 긴밀히 조율하고 발전적으로 나아갈 방향을 정립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정부는 바이든 정부와 견고한 협력을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갈 길을 찾고자 한다"라며 "남·북과 북·미 간에도 대화 복원과 협력의 물꼬가 트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 역시 새 대북정책 마련 전 막바지 검토 단계에 접어든 상태다. 바이든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취임 후 첫 의회 연설에서 북한과 이란의 핵 위협을 거론하며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외교와 단호한 억지를 통해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쿼드(Quad·미국 인도 일본 호주 등 4개국 참여 안보 협의체) 관련한 논의가 있는지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쿼드 관련해 정상회담 의제가 정해진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쿼드에 대해서는 개방성·포용성·투명성 등 우리의 협력 원칙에 부합하고 국익과 지역, 글로벌 평화 협력·번영에 기여한다면 어떠한 협력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견지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백신 수급 문제도 회담의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일각에서는 '아시아 코로나 백신 허브국'으로 한국을 지정하는 방안이 논의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대응 협력방안의 세부적인 내용은 현재 준비 중"이라며 "아직 구체적인 논의 단계에는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번 방미단에 경제인이 포함될지에 대해서도 현재 논의 중이다. 고위 관계자는 "통상 과거에 (경제인이 동행) 했지만, 코로나 상황이 있어서 필요한 일정이 있는지를 내부적으로 계속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