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선 '잠룡 전쟁'] 與 대권 경쟁자들, 선두 이재명 집중 공격
상태바
[2022 대선 '잠룡 전쟁'] 與 대권 경쟁자들, 선두 이재명 집중 공격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04.27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박용진·김두관 등 여권잠룡 색깔따라 1위 후보 파상 공격
왼쪽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왼쪽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차기 대선 후보 경선을 4달여 앞두고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한 여권 잠룡들의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여권 내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이 지사와의 차별화를 통해 주목도를 높이고, 자신만의 색깔을 부각하려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다음달 본격적으로 대권 행보에 나설 것으로 관측되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총리 재임 시절부터 이 지사와 충돌해 왔다.

정 전 총리는 지난 1월 이 지사가 주장한 재난지원금의 전국민 지급을 두고 "급하니까 '막 풀자'는 것은 지혜롭지도 공정하지도 않다"면서 "단세포적 논쟁에서 벗어났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또 최근 이 지사가 러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도입을 주장하는 데 대해 "(이 지사가) 중대본 회의에 잘 안 나오셨던 것 같다"면서 "중대본에 참석하면 백신 상황이 어떤지, 접종 계획은 뭔지 다 알게 된다. 그러면 그런 말씀을 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재난지원금과 코로나 백신은 정 전 총리가 재임시절 진두 지휘한 핵심 정책들이다. 누구보다 이 분야에서는 깊이있는 경험을 갖고 있다. 두 가지 이슈에 대해 특히 이 지사를 공격하는 것은 중앙 행정의 달인인 정 전 총리가 지방행정가의 한계를 겨냥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 지사가 시야가 좁고 멀리 내다보는 안목이 없다는 점을 부각해 정전 총리 자신의 장점을 부각하는 전략으로 보인다. 또 당내 주류에 속하는 정 전총리가 비주류인 이 지사의 코로나19 관련 정책 비판을 공격해 차별화를 도모하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월 대선 도전 의사를 밝힌 박용진 의원은 이 지사가 "실거주용 1주택 또는 2주택에 대해선 생필품에 준하는 보호를 해야 한다"고 한 데 대해 지난 23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이재명식의 부동산 접근은 매우 부적절하고 정의롭지 못하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작심 비판했다.

그는 "이 지사가 기본소득을 위해 탄소세, 로봇세, 데이터세, 국토보유세 등 증세를 그렇게 이야기하시던 분이 갑자기 부자감세를 부동산 정책에서 이야기한다는 것은 납득이 되지도 않고 정의롭지도 않다"고 비판했다.

50대 소장파 대권후보인 박용진 의원은 부동산 세금과 정의의 문제를 거론했다. '정의'는 이 지사도 자신의 정치적 색깔로 삼고 있는 부분이다. 사립유치원 비리를 파헤쳐 정치적으로 급성장한 박용진 의원 역시 '정의'를 정치적 자산으로 하고 있다. 

부동산 세법에 있어서 증세라는 방향은 민주당의 이념에 닿아 있다. 이를 훼손하는 듯한 이 지사의 감세론을 '부자 감세'로 공격함으로써 박 의원은 원칙을 지키는 자신만의 쇄신 이미지를 강조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두관 의원도 전날(26일) 이 지사의 기본소득제에 대해서 "모든 국민에게 매월 일정의 금액을 주기 위해서는 막대한 재원이 필요하다. 매월 50만원씩 준다면 1년에 314조원이 필요하다"고 비판한 뒤 "더 현실적인 해결책으로 만든 것이 '기본자산제'"라고 주장했다.

오는 6월부터 예비 경선이 시작되는 점을 감안했을 때 다음달 전당대회 직후 이광재 의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이인영 통일부장관 등 여권 잠룡들의 대선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이들 역시 '1강'인 이 지사와의 차이점을 부각해 인지도를 높이는 전략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 지사와 '2강' 구도를 유지하던 이낙연 전 대표가 올해 초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론'을 꺼냈다가 지지층의 비판을 받은 이후 재보선 참패라는 악재까지 겹치며 대권 가도에도 먹구름이 낀 가운데, 2위를 쟁탈하기 위한 여권 잠룡들의 경쟁이 더욱 치열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엄경영 시대연구소 소장은 이날 통화에서 "이 지사는 (기존 여권 정치인에 비해) 정책과 메시지의 차별화가 높은 편"이라면서 "(여권 잠룡 중) 2위 밖의 후보들은 앞으로 이 지사와의 경쟁 구도를 부각해 2위로 들어오려는 시도가 계속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훈 기자 th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